경북신문
 

 

 
 

 

    홈 / 시사 / 심층분석

730
유가경제학: 유가는 왜 불안정한가?    
1998년 12월 사상최저치인 $10에 거래되던 WTI(서부텍사스 중질유)는 2000년 3월 $31, 2001년 11월 $18, 2004년 10월 $56에 거래되었고 2006년 4월...
729
인터넷의 미래: Web 2.0    
1990년대 OECD국가의 고성장률, 고생산성, 저실업, 저인플레는 오일쇼크이래 수십 년간 이어온 세계경제의 장기불황이 끝나고 40년대에서 60년대까지 지속된 장기호...
728
미국의 부동산거품(Housing bubble): 사상최대 금융거품의 종착역    
무너진 닷컴 버블대신 5년간 미국경제를 떠받쳤던 주택거품(Housing Bubble)의 붕괴가 시작되었다. 미국 부동산가격의 60%를 차지하며 지난 5년간, 경우에 따라선...
727
NAFTA와 멕시코: FTA와 경쟁력의 상관관계    
KBS는 NAFTA 이후 멕시코 경제를 분석하면서 한미FTA 역시 한국의 재앙이 될 것이라 진단하였다. 그러나 기회라 여겨진 NAFTA가 재앙이 된 것은 NAFTA와 동시...
726
반미정서: 한반도질서의 재편과 민족주의    
7월 북한 미사일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응에서 한국이 외교적으로 고립된 것은 그간 반복되어 온 외교적 좌충우돌의 결과이다. 현정부의 외교적 무능은 현정부가 대변...
725
한미FTA의 발전전략: 서비스경제    
최근 이익은 말하지 않고 손해만 말하면서 한미FTA를 반대하는 의견이 많아지고 있다. 그러나 모든 일에는 기회와 위험이 같이 있게 마련이다. 위험하다며 반대하...
724
온라인 광고: 인터넷은 효과적인 광고수단인가?    
인터넷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면서 광고시장에서 인터넷의 비중이 커지는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효과적인 광고수단으로서 인터넷이 갈 길은 멀다.

웹 ...
723
일본의 양극화: 불황의 무게와 世代    
버블경제 이후 10여 년의 장기불황 동안 확대된 소득격차는 모두가 중산층인 나라 일본이 미국처럼 적자생존의 정글로 변해가는 징후이다.

품격 있는 ...
722
야스쿠니 신사는 역사의 망령인가?: 떠오르는 중국과 저무는 일본    
9월 퇴임하는 고이즈미 총리는 올해 8월에도 신사참배를 강행했다. 일본의 재무장 움직임과 신사참배와 같은 우경화로 해석되는 여러 사건들은 일본이 과거 군국주...
721
한국의 노조는 왜 시끄러운가?: 이기주의와 불신의 정치학    
1987년 본격적으로 노동운동이 시작된 이래 한국의 노동운동을 지배해 온 것은 강성노조이다. OECD국가의 역사를 보면 노동운동의 초기에는 강성노조가 지배하다...
720
9/11 테러의 계보: 변명과 증오의 연대기    
냉전이 끝난 1990년대 세계는 ‘역사로부터의 휴가(Holiday from the History)’를 즐기고 있었다. 그러나 21세기의 첫해를 화려하게 장식한 9/11 ...
719
사요나라 고이즈미: 일본을 바꾼 돈키호테    
9월에 퇴임한 고이즈미 전수상이 역사에 어떻게 남을지는 알 수 없는 일이다. 그러나 다른 것은 몰라도 고이즈미가 수상으로 재직한 5년 5개월은 따분하기 짝이 없...
718
월마트가 하면 우리는 한다: 전자태그(RFID)와 제2의 물류혁명    
2005년부터 월마트가 납품업체에게 의무화한 전자태그가 바코드를 대체하는 것은 시간문제로 보인다. 전자태그가 바코드만큼의 변화를 가져오지는 못하겠지만 납품업...
717
중국과 세계경제: 세계화의 빛과 그림자    
지난 10년간 중국은 세계화의 중심에 있으면서 세계경제의 흐름을 만들어왔다. 20~30년 안에 중국이 미국과 함께 양대 경제대국으로 불릴 것이라는 데 이의를 제...
716
중국과 미국 (I): 위안화가 오르면 미국이 돈을 버는가?    
사진-2008 베이징 올림픽 스타디움

대중국 적자가 늘어나면서 미국은 위안화가 절상되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그러나 경제적으로 볼 때 위안화가 절상과...
715
중국과 미국 (II): 중국은 미국의 경쟁자인가?    
미국 정치인들은 중국이 믿을 수 없는 상대이며 지금은 모르지만 미래에는 미국의 패권을 위협할 것이라 생각한다. 그러나 미국과 중국의 대립은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
714
중국은 미국을 어떻게 보는가?    
사진-상하이의 밤거리

북한이 하는 것처럼 공산국가인 중국은 미국을 제국주의, 패권주의로 비난해 왔고 중국인들 사이에서 반미감정이 높은 것은 이상할 ...
713
재벌개혁 10년, 누구를 위한 개혁인가?: 이상은 짧고 현실은 길다    
외환위기와 함께 시작된 재벌개혁은 올해로 10년을 맞았고 이제 성적표를 만들 때는 지났다. 뒤 늦게 만들어 본 성적표는, 그러나, 그리 신통한 것이 아니다. ...
712
이라크: 미국이 수렁으로 간 이유는?    
2003년 이후 미국이 이라크에서 겪고 있는 문제는 전쟁이 시작되기 전부터 예견된 것이며 이라크는 또 하나의 베트남이 되어 미국의 상처가 되고 있다. 그러나 미...
711
미국은 왜 오만해졌는가?: 미국의 선민의식    
1991년 오랜 투병 끝에 소련은 안락사를 선택했고 소련이 사라지면서 냉전도 끝났다. 20세기 초 파시즘의 도전을 이겨낸 민주주의는 이번에도 공산주의란 경쟁자...
list     1 [2][3][4][5][6][7][8][9][10]..[37]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