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대구

Category : 대구 (2649) : 중구 (0) : 둥구 (0) : 서구 (0) : 남구 (0) : 북구 (0) : 수성구 (0) : 달서구 (0)
subject 대구 S/W업계 불황 딛고 성장세

불황 속에서도 앞선 기술을 보유한 대구지역 소프트웨어(S/W) 개발업체들의 성장이 눈길을 끌고 있다.

5월6일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DIP)에 따르면 와우텍, 웹싱크, 에스엠에스 등 꾸준한 기술개발로 시장을 개척해 온 소프트웨어 분야의 입주업체들이 불황을 딛고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2006년 설립된 ㈜와우텍의 경우 지난해 말 개발한 '전력선 통신모뎀'을 관련기업에 납품하기 시작해 이 제품만으로 올해 1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회사가 독자개발한 전력선 통신모뎀은 별도의 통신회선 없이도 기존 전력선을 이용해 공장자동화, 가로등 제어, 홈네트워크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DIP는 통신제어 분야의 국내시장 규모가 5천억원에 이르고 세계시장 규모는 36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돼 이 회사가 하반기에 수출시장 개척에 나서면 매출이 급신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리고 웹싱크㈜는 자료 동기화 기술을 응용해 복수의 LCD를 연결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장치 '미디어 프라임(Media Prime)'을 개발해 주목받고 있다.

이 제품은 지난 1월 미국에서 개최된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등에서 100대 이상의 LCD를 연결해 기술력을 과시한 이후 수요가 증가해 올해 판매실적이 1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회사 측은 이 기술의 응용범위를 확대해 빔프로젝터 등 다양한 디스플레이 제품에 적용할 예정이다.

보안소프트웨어기업인 에스엠에스는 지난 1월 하드디스크 복구방지 소프트웨어 '블랙매직'을 미국 연방조달청(GSA)에 등록해 전 세계에 산재한 미국정부기관에 제품을 공급할 수 있는 요건을 갖췄다.

이 회사가 미국 연방조달청으로부터 소프트웨어 공급업체로 선정된 것은 국내 업체 중 4번째로 회사 측은 '블랙매직'으로 인해 올해 매출이 지난해의 3배 이상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기밀자료에 대한 보안이 필수적인 국내 공공기관에서도 자료를 영구삭제할 수 있는 이 제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회사 관계자는 설명했다.

DIP 관계자는 "불황 속에서도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업체들은 시장 개척을 통해 꾸준히 성장하며 위기를 정면돌파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list       

prev "재건축조합, 청산금 지급후 손배책임 따져야" kbnews
next 19차례 방화 30대男 구속 kbnews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