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대구

Category : 대구 (2649) : 중구 (0) : 둥구 (0) : 서구 (0) : 남구 (0) : 북구 (0) : 수성구 (0) : 달서구 (0)
subject 경찰관 사건관계 유부녀와 숙박업소 있다 들켜

대구의 한 경찰관이 자신이 맡았던 사건의 관련자인 유부녀와 숙박업소에 함께 있다가 여성의 남편에게 발각돼 물의를 빚고 있다.

5월 6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역 모 경찰서 A경사는 지난 5일 새벽 대구시 수성구의 한 숙박업소에서 유부녀 B씨와 함께 있다가 경찰관과 함께 들이닥친 B씨의 남편 C씨에게 들켰다.

A경사는 올초 가정폭력 등의 사건으로 조사를 맡으면서 B씨를 알게돼 수차례 식사를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고, C씨가 숙박업소에 들어갔을 때 A경사는 옷을 대부분 벗은 상태였으나 B씨는 옷을 입은 상태였다.

경찰은 C씨의 요구에 따라 B씨에 대한 신체검사를 실시했으나 성관계를 입증할 수 있는 증거를 찾지는 못해 가검물을 국과수 등에 정밀조사토록 의뢰하기로 했다.

A경사는 "물의를 빚게 돼 죄송하다. 당직 근무를 하고 비번인 탓에 친구들과 술을 마셔 집에 들어가기가 힘들 것 같아 B씨에게 전화해 여관까지 태워달라고 한 것은 실수인 것을 인정하며 추호도 간통을 할 의사는 없었다."라고 진술했다.

B씨는 경찰과 남편에게 "알고 지내던 A경사가 술에 취해 여관에 태워달라고 해서 데려다 주고 나왔는데 이후 연락이 되지 않아 여관을 다시 찾았을 뿐 부정한 행위는 없었다"고 진술했다.

한편 C씨는 지난 2007년부터 최근까지 모두 7차례에 걸쳐 가정폭력으로 경찰에 입건됐으며, 현재 아내와 이혼 소송을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list       

prev 대구권 대학들 시설투자로 '승부수' kbnews
next KTX 또 멈추는 사고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