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대구

Category : 대구 (2649) : 중구 (0) : 둥구 (0) : 서구 (0) : 남구 (0) : 북구 (0) : 수성구 (0) : 달서구 (0)
subject 영광학원 법인 정상화 논의 '진통'

17년간 임시이사 체제로 운영되어 온 학교법인 영광학원(대구대학교 등의 학교법인)의 재단정상화 문제가 조만간 결론이 날 전망이어서 막판 진통이 예상된다.

영광학원 정상화추진위원회(이하 정추위) 등은 오는 17일로 예정된 교과부 사학분쟁조정위원회(이하 사분위) 전체회의에 앞서 3월 8일 오후 대구대 대구캠퍼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2006년 교육부의 요청에 따라 영광학원에서는 설립자의 장손, 학원의 구성원들이 참여하는 정추위를 구성하고 재단정상화 방안을 마련했다"면서 정추위 차원에서 마련한 정상화 방안을 사분위가 원안대로 통과시켜줄 것을 촉구했다.

   정추위는 또 "분쟁사학에 대한 현 사분위의 입장은 종전 이사측에 경영권을 회복시켜주는 것이라고 하지만 이같은 논리는 (모든) 대학에 기계적으로 적용되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정추위는 앞서 학원 설립자의 장손, 대학 구성원 등과 논의한 끝에 임시이사를 대체할 정이사 후보 7명의 명단과 향후 정상화 로드맵 등을 담은 재단 정상화 방안을 마련, 지난해 11월 교과부에 제출했고 설립자 장손의 어머니를 비롯한 나머지 가족들과 임시 이사 체제 직전까지 이사로 있었던 '종전 이사'들은 이와는 별도의 재단 정상화 방안을 교육부에 제출한 바 있다.

특히 교육부는 지난 2일 영광학원과 종전이사 등에게 보낸 공문을 통해 '오는 11일까지 정이사 후보를 재추천해달라. 기한 내에 명단을 제출하지 않거나 적임자가 없을 경우 사분위가 학원정상화에 가장 적절하다고 판단되는 정이사를 직권으로 선임할 수 있으며 양측이 합의안을 제출할 경우 이를 우선적으로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이에대해 정추위 등은 "짧은 시간 내에 정이사 후보 명단을 제출하라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라며 교육부에 기일 연기를 요청하는 한편 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하고 교과부 상경 투쟁도 벌여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미래한국국민연합 등 15개 시민사회단체는 지난달 18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종전이사 중심의 대구대 정상화를 촉구했다.

이들은 당시 회견에서 "대구대는 다른 학원들과 달리 횡령과 입시부정, 부정부패 등 재단비리로 인해 임시이사가 파견된 대학이 아니라 특정 이념에 경도된 교수들이 총장 직선제를 요구하며 학생을 선동하고 분란을 야기해 학원을 탈취한 사례"라고 주장했다.

또 한 참석자는 "헌법정신과 대법원 판결에 따라 임시이사 체제가 조속히 종결되고 학원 경영이 종전이사에게 돌아가야 하는 것이 공정한 대학 사회를 이루는 길"이라고 밝혔다.

대구대는 학내 분규 등으로 1994년 2월부터 임시이사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list       

prev 대구 수성구서 착시 '도깨비도로' 발견 kbnews
next 계명대 학생팀 獨 `iF 콘셉트 어워드' 본상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