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영덕

subject 영덕 앞바다서 식인상어 죽은채 발견 '안전 유의'

동해안에서 식인상어가 죽은 채 발견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8월 20일 오전 영덕군 남정면 구계리 남동쪽 2마일 해상에서 청상아리 1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

상어는 길이 2.5m, 둘레 1m 크기의 악상어과에 속하는 청상아리로, 남정면 선적 15t급 어선이 바다에 쳐놓은 그물에 걸렸다. 이 상어는 강구수협에서 17만7천원에 위판됐다.

포항해경의 한 관계자는 "청상아리가 동해안에서 발견되는 것은 드문 일"이라며 "육식성으로 성질이 난폭하고 사람도 공격할 수 있어 해수욕장 피서객이나 어민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8월 18일에는 제주시 성산 우도 서빈해수욕장에서 사람에게 위험한 청새리상어 1마리가 발견됐으나 피해는 없었다.

list   reply    

next 영덕군 젖줄, 오십천 가뭄 극심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