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문경

subject 문경서 꿀벌 수백만마리 집단 폐사

문경시 영순면 일대의 양봉업자가 키우던 꿀벌이 집단 폐사해 관계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4월30일 문경시에 따르면 송모 씨 등 문경시 영순면의 양봉업자 6명이 키우던 꿀벌 약 1천만마리 가운데 수백만마리가 최근 떼죽음을 당했다.

이들은 4월26일부터 꿀벌이 집단 폐사하기 시작해 30일 현재 400여통 안에 든 꿀벌의 80%가 폐사했다고 밝혔다.

피해를 본 양봉업자는 영순면 율곡리, 말응리, 사근리 등 영순면 일대에 퍼져 있다.

이들은 꿀벌이 꿀을 채취하는 거리가 반경 2㎞란 점과 피해지역 인근에 있는 특정 과수밭에서 꿀벌이 많이 폐사한 점으로 미뤄 과수농민이 뿌린 살충제 때문에 꿀벌이 집단 폐사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우정수 한국양봉협회 문경분회장은 "과수농민이 농약을 안 칠 수는 없겠지만 통보도 하지 않고 농약을 친 게 문제"라며 "미리 통보했다면 벌통을 빼서 피해를 줄일 수 있었을 텐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양봉업자들은 벌꿀의 주요 채취 대상인 아까시나무 꽃 피는 시기를 앞두고 꿀벌이 집단 폐사한 만큼 생계에 큰 타격을 입었다며 과수농민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하는 방안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문경시 관계자는 "과수농민은 과일 생산을 위해 농약을 쳤고, 양봉업자는 벌이 어디로 날아갈지 모르는 만큼 어느 쪽에 책임이 있다고 판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list       

prev 문경시 "영상단지 이르면 하반기 착공" kbnews
next 문경새재 국내 유일 '옛길박물관' 개관 kbnews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