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대구

subject 구미 금호연지에 멸종위기 가시연꽃 사라져

작년이후 자주색 꽃 안보여..복구작업 돌입

한때 관광객들의 인기를 끌었던 구미 해평면 금호연지의 가시연이 자취를 감춰 아쉬움을 낳고 있다.

금호연지는 2007년 환경부가 지정한 멸종위기식물인 가시연이 발견돼 하루에도 관광객과 시민 200~300명이 찾을 정도로 주목을 받았다.

특히 가시연은 여러해살이인 홍련.백련 등과 함께 어루러져 자주색 꽃의 독특한 모습을 자랑했다.

가시연은 2007년에 이어 2008년에도 50포기 정도 꽃을 피워 사진작가나 연 애호가의 발길을 붙잡았다.

그러나 2009년부터 급속도로 사라져 거의 눈에 띄지 않았고, 올해 역시 금호연지에서 거의 찾아볼 수 없다.

전문가들은 가시연이 사라진 이유가 홍련이나 백련이 뒤덮으면서 번식하기 어려운데다 관리의 손길이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구미시는 뒤늦게 올해 홍련이나 백련이 번식하지 못하고 가시연만 서식할 수 있도록 칸막이를 만들었지만 가시연이 거의 사라진 뒤에 시행돼 큰 효과를 내지 못했다.

2년 전만 해도 금호연지 주변에서 가시연을 돌보며 지킴이 역할을 하던 마을 주민들이 손을 놓은 것도 안타까움을 더했다.

구미시는 금호연지가 전국적으로 드물게 가시연이 자생한다는 점을 살려 관광지로 가꾸기로 하고 경북도의 지원을 받아 2008년부터 올해까지 16억5천만원을 들여 금호연지에 산책로를 조성하고 쉼터와 주차장 등을 조성하고 있다.

그러나 가시연이 없는 금호연지는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연 저수지에 지나지 않아 관광명소화하기엔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구미시 문화예술담당관 김율자씨는 "홍련이나 백련이 가시연 서식지를 침범하지 못하도록 칸막이로 보호해 다시 가시연을 키우는 노력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가시연은 한해살이 식물로 잎이 올록볼록 주름져 있고, 잎 전체에 가시가 퍼져 있어 일반 연들과 다른 형태를 띠며, 2~3m씩 자라는 보통 연과 달리 물 위로 10㎝ 정도밖에 자라지 않아 크기도 작다.

name   pass
list   reply    

prev "공짜로 자전거 빌려줍니다" kbnews
next 구미1대학 대구 지하철역 배너광고 화제 [16]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