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대구

subject 구미 샛강에 `큰고니' 150여 마리 월동

구미를 찾는 천연기념물 큰고니가 갈수록 늘고 있다.

2월1일 구미시에 따르면 지난 2004년 11월께 처음으로 구미시 지산동 샛강에서 약 10마리의 큰고니가 찾아 겨울을 난 이후 매년 구미 샛강을 찾는 큰고니 개체수가 증가하고 있다.

작년 겨울에 구미 샛강을 찾아 현재 머무는 큰고니는 약 150마리로 불과 5년 사이 개체수가 약 15배로 늘었다.

천연기념물 201호인 큰고니는 남한에서는 주로 강원 경포대와 경포호, 전남 진도.해남, 낙동강 하구 등지에서 겨울을 나는 철새다.

그런데 최근 들어 구미시가 정비에 나서면서 지산동 샛강의 물이 맑아져 서식 물고기가 늘자 철새들도 증가해 큰고니를 비롯한 주요 철새의 월동지로 자리 잡고 있다.

구미의 허파로 통하는 지산동 샛강은 봄에 벚꽃, 여름에 연꽃, 가을에 갈대가 장관을 이뤄 시민의 휴식처로도 주목받고 있다.

구미시민 정모 씨는 "매일 샛강을 찾는데 먹을거리가 풍부해져서 그런지 겨울이면 철새들의 낙원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name   pass
list   reply    

prev 구미시 `2월의 기업' ㈜벡셀 선정 kbnews
next 국내 무역 흑자액 97%는 구미공단 몫 [1]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