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경주

subject "풍산 안강공장 폭발..뇌관위 용기 낙하 때문"

경주경찰, 국과수 감정결과 토대로 경위 조사

경주시 안강읍 산대리 ㈜풍산 안강공장 내 뇌관 건조실에서 3월1일 발생한 폭발사고는 뇌관 위에 용기가 낙하해 폭발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4월14일 경주경찰서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감정결과 2단 혹은 3단으로 적재된 뇌관 용기가 불상의 원인으로 전도되면서 흩어진 뇌관 위에 용기가 낙하해 폭발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가장 유력한 것으로 추정됐다.

국과수는 열과 정전기, 전기 스파크 등에 의한 폭발 가능성이 배제되는 상황에서 현실적으로 가능한 폭발원인을 폭발장소, 폭발위치, 뇌관 용기를 2~3단으로 적재하는 작업관행 및 뇌관의 충격 감도 등으로 보아 이처럼 추정했다.

또 뇌관 건조공실 건물의 파손형태, 운반대기실 바닥의 누두공 및 측면 벽체의 충격흔 등으로 보아 운반대기실 작업대 및 운반수레에 적재된 뇌관이 폭발한 것으로 판단됐다.

폭발 물질의 위치는 폭발시 발생한 그을음이 지면 90㎝부분부터 상방향으로 방사형인 점으로 미뤄 지면으로부터 90~100㎝ 지점으로 판단됐다.

폭발한 뇌관 수는 폭발 위력으로 볼 때 5.56㎜ 실탄용 뇌관 10만개 이상이 폭발한 것으로 국과수는 추정했다.

경찰은 국과수의 감정결과가 나옴에 따라 작업장 내 안전장치 확보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에 대해 수사를 벌일 계획이다.

3월1일 풍산 안강공장 뇌관 건조실에서는 폭발 사고가 발생해 현장 근로자 2명이 숨졌으며 폭발사고가 난 건물은 뇌관 건조실, 운반대기실, 부품창고 및 임시저장실 등으로 구성돼 있다.

name   pass
list   reply    

prev 태국 정세불안..방콕-경주엑스포 개최 '고심' admin
next 경주서 마라톤 드라마 촬영 admin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