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경주

subject 경주 방폐장 부실논란 '일단락'

경주 방폐장 처분동굴(사일로) 공사가 안전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방폐장 안전성 검증 조사단은 11일 월성원자력환경관리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조사단은 방폐장 처분고 시공과 부지 적합성, 지진 안정성, 방사선안정성 등에 대해 ‘안전하다’고 진단했다.

특히 논란이 일고 있는 사일로 시공 안전성에 대해 “보강공법에 따른 단계별 시공성이 확보되도록 설계대책이 수립되면 기존 처분고 시공 안정성을 확보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또 부지선정과 관련해 “풍화암이 다소 있지만 선정 기준을 벗어나지 않아 적합하다” 며 “단, 처분고 지역의 암반등급 편차가 커 설계 및 시공 등 통합관리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지하수 조사에 대해 “부지 북측 해안지역에서 해수 침투 가능성이 인지돼 광역적인 관측망 설치 및 상세모델링 분석이 필요하다” 며 “사일로 인근 주요 특수성 구조의 형태, 범위, 특성과 해수침투 양상을 추가로 파악하고 설계에 반영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사단은 “방폐장의 방사선 안전성 성능 목표는 원자력발전소보다 더욱 엄격해 처분시설 폐쇄 후 주변환경 및 인간에 미칠 방사성 영향은 우려할 만한 수준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경주 방폐장 건설은 지난해 6월 연약지반 등으로 공기가 30개월 연장되며 부실 논란을 격었다.

이에 민관 공동협의회가 구성돼 ‘방폐장 안전성 검증조사단’을 선발했다.

한편 지역공동협의회는 13일 오전과 오후 두 차례에 걸쳐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시민 공청회를 가질 예정이다.

name   pass
list   reply    

prev "경주 방폐장 검증결과 납득못해"..안전성 재논란 kbnews
next 경주 벚꽃마라톤 '인기 좋네'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