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포항

subject 포스텍 "신학기부터 모든 강의.회의 영어로"

`영어공용화 캠퍼스' 선언.."글로벌대학 위한 선택"

포스텍(포항공과대)이 올해 신학기부터 모든 강의와 회의 등을 영어로 진행하는 '영어공용화 캠퍼스'를 추진한다.

포스텍은 포스텍 국제화 3개년 계획의 일환으로 '영어공용화 캠퍼스' 추진 방침을 정하고 최근 이사회에 보고한 뒤 신학기부터 시행하기로 했다고 2월11일 밝혔다.

대학측은 이에 따라 신학기부터 대학 내 모든 강의를 영어로 하고 학부 및 대학원 학위논문도 영어로 작성하게 되며 외국인이 참석하는 세미나도 영어로 진행하게 된다.

단 강사가 외부 초빙 인사인 경우는 예외로 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전체 교수회의는 영어로 진행하고 학과 및 보직자회의, 위원회 등 기타회의는 외국인이 참석하는 경우 영어로 진행하며 회의자료 및 회의록은 국어 및 영어를 혼용해 작성한다.

이와 함께 게시물과 홈페이지도 국.영문을 혼용하고 외국인이 사용하는 각종 양식과 행정문서, 안내서 등도 국.영문을 혼용해 사용하게 된다.

이를 위해 모든 학과와 행정부서에 영어 담당자를 배치하고 앞으로 신입직원 채용시에도 영어 어학능력 우수자를 의무채용할 방침이다.

대학측은 내달 2일 입학식때 전체 학교 구성원들에게 영어공용화 캠퍼스를 선언한 뒤 앞으로 교수, 학생, 연구원 등 교내 외국인 구성원들이 교육.연구 활동뿐 아니라 생활에도 전혀 불편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포스텍 백성기 총장은 "세계 20위권 글로벌대학으로 발전하기 위해 영어공용화는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3년내로 영어공용화 캠퍼스를 정착시켜 대학내 모든 강의와 회의, 문서 등이 영어가 기반이 되도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list       

prev 포철공고 졸업예정자 자격증 평균 6.2개 kbnews
next 포스텍, 교수승진•정년심사 탈락 땐 `퇴출'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