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경상북도

Category : 경상북도 (1002) : 봉화군 (0) : 영양군 (1) : 청송군 (1) : 청도군 (0) : 고령군 (0) : 울릉군 (3) : 독고 (0)
subject 서울광장 '벗은 아동' 음수대…영양군 행사장서 논란 일자 철거

매년 열리는 '고추 축제' 콘셉트…지나가는 시민 "흉측하다" 반응도

서울광장에서 진행 중인 경북 영양군의 축제 행사장에 '벗은 아동'을 형상화한 음수대가 등장했다가 일부 시민의 지적에 철거하는 해프닝이 빚어졌다.

4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경북 영양군은 이날부터 서울광장에서 '대한민국 1등 명품 영양고추!'를 주제로 사흘 일정의 '2017 영양 고추 H.O.T 페스티벌'을 열고 있다.

그런데 행사장 한쪽에 마련된 음수대가 옷을 벗은 채 소변을 보는 어린아이 모양으로 만들어져 논란을 일으켰다. 배꼽을 누르면 벗은 아이의 성기 부분에서 흘러나오는 오미자차를 따라 마시게 한 구조 때문이다.

이 음수대 옆에는 일회용 종이컵이 비치돼 있다. 주최 측은 "이 음료는 식음료 전용기계와 식품용 호스라인을 거쳐 추출되는 위생적인 음료니 안심하고 드셔도 된다"는 문구까지 적어놨다.

'고추 축제'라는 콘셉트에 맞춰 재미있는 볼거리로 들여놓은 것으로 추정되지만, 시민 반응은 엇갈렸다.

한 시민은 "아이부터 어른까지 모두 드나드는 서울광장에 들여놓기에는 너무 낯뜨겁다"며 "굳이 이런 음수대를 놓아야 했느냐"고 지적했다.

논란이 일자 주최 측은 이날 오후 2시 30분께 문제의 음수대를 철거했다.

서울광장을 관리하는 서울시 관계자는 "설치 조형물 디자인까지 일일이 사전에 점검하지는 못한다"며 "일부 지적이 있는 만큼, 해당 지자체에 연락해 적절한 조치를 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축제 현장 관계자는 "고추 축제라는 상징에 맞춰 시민들이 목을 축일 수 있도록 오미자차를 갖다 놓은 것"이라며 "보는 관점에 따라 불쾌한 분들이 있다는 이야기에 치웠다"고 말했다.

list       

prev "신입생 줄고 정책 바뀌고"…지방 자사고→일반고 전환 잇따라 kbnews
next "크루즈산업 활성화위해 법령 정비·행정지원 필요" admin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