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경상북도

Category : 경상북도 (1002) : 봉화군 (0) : 영양군 (1) : 청송군 (1) : 청도군 (0) : 고령군 (0) : 울릉군 (3) : 독고 (0)
subject 독도 주민 김성도씨 부부 '새 집' 입주

"독도의 새 집에서 생활하게 되니 설레고 기분이 좋습니다."
독도 주민 김성도(71)씨 부부가 10일 오후 증ㆍ개축공사를 마친 독도 주민숙소에 입주해 기쁜 마음을 나타냈다.

독도 서도에 있는 주민숙소는 실효적 지배 강화 방안의 하나로 작년 4월부터 사업비 30억원을 들여 2층에서 4층으로 규모가 커졌고 울릉군 독도관리사무소 직원의 사무실과 발전시설 등을 갖추었다.

김씨는 "공사가 진행되는 동안 아내와 함께 울릉군와 울진군에 거주하는 자식들 집을 오가며 생활했다"며 "지난 1년간 독도에 갈 수 없어 몸이 근질근질했다"고 말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이날 김성도씨 부부에게 전화를 걸어 입주를 축하하고 독도 수호를 당부했다.

주민숙소는 건물 연면적 373.14㎡에 4층 규모로 1층에는 창고와 발전시설, 2층 독도관리사무소 사무실 및 숙소, 3층 김씨 부부 숙소, 4층 조수기(담수화 시설) 시설 등이 들어섰다.

김씨는 1965년 독도 첫 주민인 최종덕(1987년 작고) 씨와 더불어 독도와 울릉도를 오가며 살다가 독도에 정착해 어업으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

list       

prev 천혜의 섬 울릉도 피서관광객 맞이 '시동' kbnews
next 뇌연구원, 대구·경북-DGIST 컨소시엄 선정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