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경상북도

Category : 경상북도 (1002) : 봉화군 (0) : 영양군 (1) : 청송군 (1) : 청도군 (0) : 고령군 (0) : 울릉군 (3) : 독고 (0)
subject 울릉도 '교통오지'에 '교육오지' 되나

교사들 '놀토' 대거 육지행..기상악화 땐 월요일 수업차질

울릉지역 초ㆍ중학교 교사들이 주말에 육지로 나간 뒤 기상악화로 제 때 돌아오지 못해 수업에 차질을 빚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6월 1일 울릉군 초ㆍ중학교와 주민들에 따르면 지역 초ㆍ중교사 90여명 가운데 40여명이 5월 28일 쉬는 토요일(놀토)을 육지에서 보내기 위해 27일 오후부터 반가를 내고 여객선으로 육지로 나갔다.

그러나 태풍 송다의 영향으로 기상이 악화돼 일요일 여객선 운항이 중단되면서 울릉도로 들어오지 못하다가 여객선 운항이 재개된 월요일 오후에 겨우 도착했다.

이 때문에 울릉군내 각 학교는 금요일와 월요일 수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는 등 수업이 파행을 겪었다고 한다.

육지로 나간 교사는 울릉초 4명, 천부초 3명, 현포분교 3명, 울릉중 5명, 우산중 6명, 서중 4명, 북중 5명 등이고 대부분 학교의 전체 교사수가 10여명인 점을 감안하면 교사의 절반이 수업을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이 교사들이 이번에 태풍의 북상으로 우리나라가 간접 영향권에 들어간다는 기상청의 예보에도 육지행을 강행해 파행수업을 자초했다고 많은 학부모는 지적하고 있다.

그러나 여객선이 유일한 교통수단인 울릉도의 특성상 천재지변은 불가항력인데다 교사들도 휴일을 이용해 육지로 나가 개인 볼일을 보는 것을 탓할 수만 없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학부모 김모(40)씨는 "이 같은 현실이 가뜩이나 교육환경이 열악한 울릉도 학생들에게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걱정스럽다"며 "교통오지에 교육도 오지라는 불명예를 없애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list       

prev 뇌연구원, 대구·경북-DGIST 컨소시엄 선정 kbnews
next 대구백화점.포항개풍약국 개별공시지가 최고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