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경상북도

Category : 경상북도 (1002) : 봉화군 (0) : 영양군 (1) : 청송군 (1) : 청도군 (0) : 고령군 (0) : 울릉군 (3) : 독고 (0)
subject 경북 버섯 수출량, 10년간 160배 급증

경북지역 버섯 생산량이 지난 10년 사이 2배로 늘어나고 수출량은 160배로 증가하는 등 농가 소득작목으로 자리 잡았다.

5월 23일 경북도에 따르면 기능성 건강농산물 소비증가에 힘입어 팽이ㆍ느타리ㆍ새송이 등 도내 버섯류의 생산량이 2000년 1만9천t에서 2010년 4만4천t으로 10년간 2.3배로 증가했다.

또 버섯 수출량의 경우, 2000년 처음으로 90t을 해외로 판매한 이래 작년 1만4천646t(2천500만달러 어치)으로 무려 162.7배 늘어났다.

작년 버섯의 수출액은 경북 농식품 전체 수출액인 1억8천500만달러의 13.5%를 차지하고, 국내 버섯 총수출액 3천900만달러의 64.1%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특히 지난해 2만8천800여t을 생산한 경북의 팽이버섯은 전국 생산량의 53%로 1위, 1천214t인 양송이는 2위, 3천923t의 느타리버섯은 3위를 각각 차지했다.

도는 이처럼 농식품 중 버섯의 비중이 늘자 올해 37억원을 투입해 새송이, 느타리버섯의 종균 배양시설 3곳을 늘리며 버섯재배사 개보수와 냉각장치 등 생산기반을 확충키로 했다.

경북도 조무제 친환경농업과장은 "고부가가치 농산물인 버섯의 생산량을 꾸준히 늘리고 주요 수출시장인 동남아와 중국은 물론 유럽과 미주지역으로 수출시장을 다변화하겠다"고 말했다.

list       

prev 경북도청 이전지 친환경.스마트도시로 조성 kbnews
next 베트남 신부 입국 9개월만에 싸늘한 시신으로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