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문화 / 문학

subject [시] 보리꽃 - 성재경

삶으면
내 어머니
문둥이 처럼
진달래꽃 먹던 시절.


뽀오얗든가

삶아서
보리 쌀
썰겅 썰겅 씹히던
살점 튀는
참기만 하던 어머니
웃음이 꽃 같네요.

어머니 그리울 때마다
피는 보리 꽃.

성재경(대구출생,시인)

4호 (2005.4.29)

list       

prev [동시] 반짓고리 - 전정남 admin
next [시] 수리산ㆍ넷/봄ㆍ2 - 김용진 admin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