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시사 / 칼럼

204
후반전 인생을 멋있게  2  
생의 의미가 드러나는 때이다
             &n...
203
걸림돌을 디딤돌로 삼자  2  
세상사 마음먹는 대로이다
  
  새해가 되면서 사람마다 덕담을 주고받는 모습들이 정겹고 아름답다.
&nbs...
202
새마을운동재조명: 새마을운동 세계화의 설명논리  2  
  새마을운동의 해외보급에 대한 열기가 고조되고 있다. 개도국의 농촌개발방식으로 활용코자하는 다각적인 노력들이 펼쳐지고 있어 매우 고무적이다. 새...
201
돈 벼락  2  
예로부터 대가없는 횡재는 악운과 함께 온다고 했다

지금처럼 어려운 때는 돈벼락이라도 맞아야 한다.
  
얼마 전 자고나니 ...
200
<독자투고> 한해의 다짐  2  
설 연휴기간은 귀성차량의 집중적인 증가로 어느 때 보다 질서의식과 도로에서의 안전이 요구되는데, 이번에도 몇 건의 인명피해 교통사고가 어김없이 발생했다.
199
가난의 美學  3  
산 그림자가 드리워지기 무섭게 깊은 어둠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내 고향의 겨울 풍경. 그것은 문자 그대로 추위와 가난과 고독으로 채색된 을씨년스러운 담색화(淡色畵...
198
존엄사에 대비한 유언장을 생각한다  2  
부모로서의 예의와 자신의 품위 유지를 위하여

존엄사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1심에서는 ‘호흡기 부착이 의학...
197
뉴질랜드의 도전정신  2  
지난해 12월에 타계한 힐러리경이 생각난다. 청정지대라는 뉴질랜드. 푸른 초지와 만년설이 덮인 산과 태고의 신비를 그대로 안고 빙하가 있는 나라. 흘러내리는 천연수...
196
새마을교육의 성과와 발전방향  2  
새마을운동은 교육 때문에 일어났다. 새마을운동의 미래 역시 교육에 있다.

새마을운동의 성공에는 새마을교육의 역할이 절대적이었다. 새마을교...
195
나목(裸木)의 의지  2  
빈손으로 와 빈손으로 간다

이제 거추장스러운 것들은 다 벗어 버려야 할 때/ 싱그럽던 날의 합창도 불이 일던 가슴도/ 저렇듯 바람에 여위어 ...
194
새마을운동의 재조명: 새마을 국제 학술대회  2  
한국 새마을학회는 최근 대규모 국제 학술대회를 개최하였다. ‘글로벌 세계속에서의 새마을운동; 기원, 현재 및 미래 조망’ 이라는 주제로 지난 11월10일부터 이틀간 ...
193
뿌리에 관해서  2  
나의 것은 나의 가치이고 힘이다

‘경북 월성군 서면 모량리’가 내 고향이다. 어린 날부터 본적을 적으라고 하면 이 주소를 적어냈다. 그리고 ...
192
공정하지 않으면 원한을 산다  1  
전국시대 진나라의 재상을 지낸 범수는 원래 위나라 사람이며 자는 숙이다. 위나라에 출사하려 했으나 배경이 없던 그는 우선 중대부인 수가를 섬기고 있었다.

...
191
말의 무게는 사람의 무게이다  2  
맹상군과 함께 전국시대 4공자로 불리던 평원군은 조나라의 여러 공자 중의 한 사람으로, 이름은 조승이다. 그는 공자들 중에서 가장 현명하여, 그의 집으로 많은 빈객...
190
푼돈 1300억원  1  
문학과 돈은 인연이 없다고 하지만 그런 것만도 아니다

  1300억원이 푼돈이라면 믿어질까.
  노벨상 시즌이 ...
189
새마을운동 재조명: 21C 새마을지도자의 자세와 역할  2  
지도의 시대가 가고 봉사의 시대이다

21C의 새마을운동은 선진화 국민운동으로 거듭 날 것을 다짐하고 있다. 20C에 시작한 새마을운동은 국...
188
어른이 존경 받지 못하는 이유 하나  1  
존경은 힘에서 나오고 아는 것은 힘이다

  시대의 변천에 따라 어른의 가치가 추풍낙엽처럼 떨어졌다. 안타까운 일이다. 자라...
187
되돌아보아야 할 마음의 자세  1  
세상에는 지혜가 모자라서 실패하는 사람보다 성설하지 못해서 실패하는 사람이 더 많다

  사람이 갖추어야 할 품성 가운데 성실성...
186
파랑도와 대마도  2  
당하고 있는 것보다는 한번 맞불을 놔보는 것도 방법일 것이다

대한민국헌법을 기초했던 현민(玄民)유진오박사는 1951년 전란중의 어느 날 일본 ...
185
희망의 등불  2  
문학이든 정치든 아름다운 것을 만드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문학은 사람에게 희망과 용기와 지혜를 일깨워주는 영의 양식이다...
list     prev [1][2][3] 4 [5][6][7][8][9][10]..[14]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