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시사 / 칼럼

224
도둑의 양심  4  
도둑에게도 도가 있거늘

옛날 공자시대의 일이다. 저 유명한 대도(大盜) 도척에게 그의 부하가 물었다. <도둑에도 도(道)가 있습니까?> 라고. ...
223
글쎄요?  2  
애매모호의 전술

예나 지금이나 흔하게 쓰이는 말이지만 요즈음같이 <글쎄요>라는 말이 다양한 의미로 쓰이는 경우는 그리 흔하지 않은 것 같다...
222
파란 보리밭에 맴도는 예술혼  2  
배고픈 시절의 배고픈 노래

호남평야에 다다르면 만경창파(萬頃蒼波)로 펼친 들녘이 눈이 부시도록 아름다운 파란 보리밭을 만난다. 언제인가 잊...
221
인간의 자살권 유무 논란에 대해  2  
자살은 용기가 아니라 비겁이다

우리 사회에 자살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연예인 최진실의 죽음은 사회에 큰 충격을 주었는데, 이를 계...
220
유비: 의지와 덕의 리더십  2  
사람이 복이다

‘후흑학(厚黑學)’이란 책이 있다. 이책의 저자는 난세에 큰일을 하려면 후(낯가죽의 두꺼움)와 흑(속이 검은 뻔뻔함)의 두가지...
219
새마을운동 이전의 지역사회개발 운동(1)  2  
새마을운동은 두레와 품앗이 같은 전통 때문에 가능했다

한국농촌에는 고대로부터 오늘날의 지역사회 개발사업과 유사한 주민공동체 활동이 있...
218
유월의 회억  1  
또 핵실험이란다. 언제까지 협박을 들어야 할까?

장미의 계절 유월이 열렸다.
  
짙푸른 잎사귀마다 젊은 피가 방...
217
케네디의 메시지: 꿈을 현실로 바꾸는 리더십  1  
꿈을 실현하는 비전이 필요하다

1961년 존 F. 케네디가 의회의 특별회기를 맞아 연단에 올랐다. 냉전이 세계를 지배하던 시절이다. 냉전은 ...
216
건전 사회 발전을 위한 TV의 역할  2  
말은 마음의 거울이고 TV는 사회의 거울이다

신문에서 ‘TV의 가정파괴’에 관한 기사를 읽었다. 건전사회 발전을 갈망하는 데 뜻을 같이 하는...
215
새마을운동의재조명: 공장새마을운동의 성과와 의의  2  
새마을운동은 농촌에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

1973년 10월 아랍과 이스라엘 분쟁으로 야기된 제1차 석유파동은 기업과 국가경제에 엄청난 타격...
214
외유내강(外柔內剛)의 극치  2  
한국은행은 6월에 발행될 5만원 신권의 도안을 공개하면서 대한민국 화폐로는 최초로 여성 도안이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여기저기에서 화폐초상에 대한 ...
213
레이건의 미소: 부드러운 카리스마  1  
감동을 만드는 것은 내용이 아니라 스타일이다

레이건은 역대 미국 대통령 중에서 아이젠하워 이래 최고의 인기를 누린 대통령이다. 보통 정치학...
212
성묘길 계곡물을 보면서  2  
겨우내 언 물이 녹아 흐르는 것처럼 마음을 녹여내자             &...
211
새마을운동재조명: 70년대 새마을운동의 의의와 성과  2  
개발도상국들은 70년대의 새마을운동에 관심이 많다. 세계에서도 가장 못살던 나라중의 하나였던 한국이 불과 10년 내에 가난의 질곡에서 벗어나 한강의 기적을 일군 소...
210
조기 유학을 꼭 해야 하는가  2  
세계 제일의 우리의 교육열은 조기유학으로 번지고 있다. 4년 사이 3배로 증가 했다. 힘들게 벌어들인 외화를 쏟아 붓고 기러기 아빠들의 양산으로 가정의 희생을 보면...
209
미래 이력서  2  
어려운 때일수록 꿈을 꾸자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유명한 영국의 시인 TS 엘리엇은 그의 대표 시 <황무지>에서 <4월은 잔인한 달>이라고 읊었다...
208
앉아서 꿈꾸는 산  17  
“인한 사람은 산을 좋아한다(仁者樂山)” -공자

  주말이면 산에 오르겠다고 별러왔지만 정작 휴일이 닥치면 또 다른 사정이 ...
207
간신이 필요하다  1  
조광조는 역사의 승자인가?


문정공(文正公)이란 최고의 시호를 받은 조광조는 조선왕조의 도덕적 파수꾼이며 성리학의 순교자로서 진정...
206
새마을운동재조명: 최근의 새마을운동 발전 동향  2  
나라 안팎이 어렵지만 새마을운동은 작년부터 좋은 소식이 많아 위안을 준다

  요즈음 새마을운동에 관한 반가운 소식들이 많다...
205
욕망이 빚은 비극들  2  
비극은 엉뚱한 것을 바라는 데서 시작된다

  “마른 소크라데스냐, 살찐 돼지냐?”
  
소위 지성인이라고...
list     prev [1][2] 3 [4][5][6][7][8][9][10]..[14]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