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시사 / 시론

19
공연예술 지진국(遲進國)인가    
지금도 간혹 쓰는 말이지만 6~70년대까지만 해도 신생국이니 선후진국이니 개발도상국이니 하는 말을 많이 썼다.

2차대전 이후 독립한 많은 나라들에 대한 선...
18
마키아벨리가 뭐를 어쨌길래?    
얼마전 열린우리당의 정동영고문이 한나라당의 박근혜대표를 가리켜 <마키아벨리식 인물>이라 평하자 박대표도 이를 되받아 “노인들은 투표에 나오지 말라고 하...
17
천심(天心)이 따로 있나요?    
새해가 열렸으니 밝고 희망 섞인 얘기가 들릴법한데 들리는 얘기라고는 초장부터 김새는 얘기부터 뿜어져 나온다.

유시민이라는 사람이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내정...
16
위기의식이 기우(杞憂)이기를 바라며    
세모(歲暮)다. 이 해를 넘기면서 우리가 구조적으로 안고 있는 위기의 문제가 무엇인가를 한번 짚어보고자 한다.  

그 첫째는 우리의 정체성의 위...
15
부끄러워 할줄 아는 지도자가 되어야!    
지난 2000년이후 자살한 저명인사가 무려 7명이나 된다.

김대중정권시절 ‘정현준 게이트’인가 뭔가 하는 사건을 규명하는 과정에서 자살한 장래찬 금융...
14
반역의 시대인가 망덕(忘德)의 시대인가    
아무리 생각해도 이 시대는 반역의 시대인가 보다.

배은과 망덕과 배신이 교차하면서 세상을 어지럽게 하고 있으니 반역의 시대라 부를 수밖에 없겠다. 엄...
13
빨치산은 산에만 있어야 하나    
지금 대한민국 정부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

북으로 항해(航海)하고 있는 것인가 아니면 세계로 항해하고 있는 것인가? 모두가 또다시 망각의 늪에 빠질 즈...
12
원칙이 좀 있어야지요    
사람이 사회나 국가를 떠나 살수 없는 한 정치를 호흡하면서 살 수밖에 없다.

그러나 아무리 그럴 수밖에 없다손 치더라도 호흡하면서 지내야할 정치가 ...
11
대통령제를 다시 생각해 본다    
인류사 최초의 신생국(new nation) 미국은 대통령제라는 전대미문(前代未聞)의 국가 통치제도를 만들어내고 지금까지 수백년동안 큰 변화 없이 유지해 오고 있다. <...
10
공리주의(公利主義)의 함정    
정권이 바뀌면 해묵은 민원들이 봇물 터지듯이 터져 집권당 정책 담당자들 책상 앞에 싸이게 된다. 이런 민원이야 말로 새로운 정권이 새로운 정책과제로 선정할만한 아...
9
제프리 존스    
어떤 조찬 모임에서 주한 미 상공회의소(AMCHAM)회장으로 유명한 제프리 존스의 강연을 들은 적이 있었다.
그의 유창한 한국말 강연이 끝난 후 어떤 사람이 물...
8
한심한 한나라당    
일찍이 우리나라 근대화 시절에 선진국학자들은 우리나라 같은 개발도상국 정당체제를 1.5(일점반一点半)정당체제라고 명명하였다.

집권당은 막강한데 야당은 0....
7
눈총도 총이다    
“권력은 총구에서 나온다” 모택동이 한 말이다.

옳은 말이다. 적어도 인류 역사는 그런 경로를 밟아 왔다. 총이 없을때에는 칼 가진 자가 권력을 쥐었다...
6
북한도 나라인가?    
술꾼이 망하는 것은 해장술 때문이고 노름꾼이 망하는 것은 본전 때문이라는 농담을 가끔 주고받을 때 필자는 여기에 한두 개쯤 덧붙여 농담에 끼어든다. 바람둥이나 주먹...
5
예지(叡智)    
解放語 중에 우리나라 민중들 사이에는 이상한 말이 유행하였다.

‘소련에 속지 말고 미국을 믿지 말라. 일본은 일어난다. 조선은 조심해라.’

무...
4
독도문제가 어제 오늘의 일인가    
독도문제로 일본이 늘 시끄럽게 하기에 필자는 오기가 나서 15대 국회 때 『독도 등 도서지역 생태계 보호에 관한 법률안』을 입안하여 입법화 시킨 적이 있다. 독도가 ...
3
라이언 일병 구하기    
얼마전 A신문에 2002년의 서해 교전때 전사한 한상국(韓相國)중사의 부인 김종선씨가 울면서 한국을 떠나 미국으로 영구히 간다는 기사가 실렸다.

똑같은 날 ...
2
지금 대한민국은?    
만나는 사람마다 나라가 어디로 가고 있느냐고 묻는다. 상당히 배웠다고 하는 사람도 예외가 아니다.

내가 제법 정치깨나 한 사람이라고 생각해서 묻는 ...
1
포르노에 중독된 아이들    
  여름 내내 ‘포르노에 중독된 아이들’이라는 책을 썼다. 그러면서 나름대로 내린 결론은 인터넷에 넘쳐나는 포르노를 규제만으로는 다스릴 수 없다는 ...
list     prev [1][2][3] 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