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문화 / 문학

89
[시] 역지사지易地思之 - 박지연    
오키나와 최북단
해도 곶에는
해풍에 맞서
‘조국 복귀 투쟁비’가 서 있다

태평양 바라보며
세계인이 외치는 일본의 치욕
샌프...
88
[시조] 旅路 - 이일향    
내 아픔 풀어놓은 가슴
흩어지는 청풀판에

슬픔은 갈기를 세우고
북풍은 굽을 놓는다

등 넘어 살아진 불빛들
소생하는 별빛...
87
[연재소설] time to remember (4) - 박미정    
청백(靑白)의 시리우스(sirius)
그러고 보니 왼손 약지였다. 약속의 반지를 끼는 곳. 그렇다면 그 반지를 그 여자의 손에 끼워 준 것은 아까의 ...
86
[시] 개골산을 다녀오는 길 - 김미선    
하루를 다 챙기고
돌아가는 노을처럼
혼자 돌아가는 발걸음은 쓸쓸하다
겨울 그 싸늘함에 서 있는
철조망 너머 갈대의 가녀린 허리와
바싹 ...
85
[수필] 천하대장군 - 신복희    
맨드라미꽃이 피었다. 여름 볕이 점점 뜨거워지자 앞 다투어 피는 봉숭아, 채송화와 함께 맨드라미도 붉은 벼슬을 한껏 돋우더니 송이가 활짝 벌어졌다. 닭 벼슬을 닮았...
84
[시] 이등변삼각형 - 안영선    
삼각형
우리 집

긴 두 변
어머니 아버지
나는 짧은 변

언제나
이등변삼각형

빨리 커서
정삼각형 ...
83
[시] 막차를 기다리며 - 정태조    
어쩌다 늦깎이로 남아
막차를 기다리는 마음은
산그늘 속에 내려앉는
속빈 강정 같은
홀씨의 마음.

저무는 해 그림자를 붙잡고
귀...
82
[연재소설] time to remember (3) - 박미정    
청백(靑白)의 시리우스(sirius)
“...이 봐.”
한 달음에 화장실 안으로 발을 디디는 사람은 역시나 생각하던 대로 이 여자의 일행인 모...
81
[수필] 담배 끊기 - 김문호    
내가 담배를 피우기 시작한 것은 남녘에 있는 어느 국립대학에 입학한 그해 늦가을쯤이었다. 전교생이 기숙사 생활을 하는데 주말에만 외출이 허용되었다. 그해 2월 초...
80
대지위에서 (탈북여성에게) - 임솔내    
하루에 한 움큼씩
영혼이 바람에 흩어지며
무엇이 그토록 목마르게 하는가

육신이 잘려 나가고
시절이 부서져 낭자한 붉은 노래가
억...
79
[수필] 그 여인의 눈물 - 한계주    
펄벅재단 사무실을 찾은 그 여인은 말없이 눈물만 흘렸다. 수많은 혼혈아와 그 어머니들을 보는 순간, 30여 년 전의 서러운 자신이 떠올랐다. 쌓이고 쌓인 설움이 한...
78
[연재소설] time to remember (2)- 박미정    
청백(靑白)의 시리우스(sirius)
“완전 배었군.”
고개를 돌려 어깨쯤에 코를 들이대 본다. 짙다 못해 역하기까지 한 오 드 퍼품(eau de p...
77
[시] 청보리밭 - 박지연    
호남 벌
만경창파(萬頃蒼波)로 펼친 보리밭
조강지처(糟糠之妻)의 애처로움이

지난 날
춘궁기 가파른 고개
긴긴 해 높기만 하던 보...
76
[시조] 부석사 素描 - 李準文    
浮石寺 가는 길은
소백산맥 사색로
꼬불꼬불 죽령 넘어
사하촌 언덕 올라
옛 절로 트인 길섶엔
파릇하다. 쌍행수

의상대사 흠모...
75
[수필] 그 해 4월의 바람 - 김지형    
꽃샘추위가 물러간 4월의 아침, 창밖을 보니 온통 회색빛이다.
간 밤 어지러운 꿈속을 해매인 터라 머리가 띵하다. 답답한 가슴에 맑은 공기를 기대하며 창문...
74
[연재소설] Time to Remember (1) - 박미정    
Prologue: 어머니

어머니는 화장대 앞에 앉아 있었다. 유달리 검은 옷을 즐겨 입던 어머니는 퍽이나 여윈 분이셨고, 덕분에 그다지 크지 ...
73
[시]金 龍 寺 에는 - 李庸雨    
하늘 뜻 따라
구름에 닿아 내린
운달산 자락

금도의 푸근한 터에
안온하고 너그러움 넘쳐
자비 햇살 겹으로 쌓이며
긴 세월 다...
72
[시조] 봄볕 - 조영일    
1
잠에서 깨지 않고
꽃핀
고운 햇살
오래 어지러운 혼의 여운 같은
시간의 무늬 모아서
아지랑이
이룬다.


2 <...
71
[수필] 주지봉의 안락의자 (마성일기.31) - 이일배    
두어 주일 마성을 떠나 있었다. 방학 기간을 이용하여 연수를 받기 위해서다. ‘멀티미디어 활용’에 관한 연수다. 쉽지 않은 내용이지만, 관심을 가지고 있는 분야였다....
70
[시] 물ㆍ1 (여자) - 오현정    
눈물 속에 켜 놓은
꺼질까 말까
한들한들 춤추는
내 이름은 여자이어요.


마음을 적신 추한 것
걸러내는
여자는 모...
list     prev [1][2] 3 [4][5][6][7] 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