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대구

Category : 대구 (2649) : 중구 (0) : 둥구 (0) : 서구 (0) : 남구 (0) : 북구 (0) : 수성구 (0) : 달서구 (0)
subject 대구시, 폐건전지 분리수거 위해 다양한 사업 추진 -

대구시는 시민들의 폐건전지 분리배출에 대한 의식을 심어주기 위해 새건전지 교환사업, 폐건전지 수거함 보급사업, 방학과제 이벤트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 폐건전지의 95%는 재활용 되는 물질로 구성돼 있다. 주로 니켈, 카드뮴, 철, 아연, 망간파우더로 구성돼 있고, 건전지 생산업체에서는 생산자책임재활용 의무제(EPR)에 따라 품목별 20~60%를 재활용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 대부분의 시민들이 폐건전지가 재활용가능자원이라는 점과 분리배출을 해야 한다는 의식은 가지고 있지만, 안타깝게도 가정에서 배출되는 건전지 크기가 너무 작기 때문에 장난감, 전자제품 등과 함께 버려지거나, 종량제봉투에 담겨져 버리게 되는 경우가 많다.

○ 대구시는 폐건전지의 분리배출을 시민들에게 알리고, 재활용이 촉진되도록 하기 위해, 2012년 7월에 대구광역시 교육청, (사)한국전지재활용협회와 함께 자발적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공동으로 대대적인 수거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이로 인해, 2011년에 수거한 38톤보다 70% 이상 증가된 66톤을 2012년에 수거했으며, 지역별로 수거량이 꾸준히 증가되고 있는 추세다.

○ 구청별로도 시민들의 의식 속에 폐건전지 분리배출 인식을 위해 각종 행사를 추진 중에 있다. 중구, 남구에서는 폐건전지↔새건전지 교환사업을 주민센터를 통해 실시하고 있으며, 8월 중에는 대구시청 본관 및 별관 1층에서 「새건전지 줄게~. 폐건전지 다오~」깜짝 행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 대구시청 본관, 별관 1층 안내실 : 폐건전지 20개당 AA사이즈 2개입 1set 증정

○ 또 대구시는 교육청의 협조를 통해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에게  방학 기간 폐건전지 모으기 과제를 부여함으로써 환경보전에 대한 의식 함양과 더불어 분리배출을 직접 실천할 수 있는 친환경 녹색생활 습관 기르기에 노력하기로 했다.

○ 대구시는 2010년부터 공동주택, 학교, 공공기관 등에 폐건전지, 폐형광등 분리수거함을 보급하고,『폐건전지 수거함 갖기 운동』, 『폐건전지 수거함 스티커 보급사업』을 통해 8월 현재 소형수거함 9,000여 개, 대형수거함 1,800여 개를 비치하고 있다.

○ 부족한 분리수거함을 지원하기 위해, 건전지 소형수거함을 원하는 유치원, 학교는 구청을 통해 수거함을 지원하고, 수거 경진대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건전지 수집량이 우수한 유치원이나 학교는 참석자 전원에게 새건전지 기념품을 제공하는 등 (사)한국전지재활용협회와 함께 푸짐한 선물을 준비하고 있다.
○ 대구시는 생활주변에 폐건전지 수거함이 부족한 현실을 감안해 일반 가정 가까운 곳에 두고 손쉽게 모을 수 있는 『폐건전지 수거함 갖기 운동』을 꾸준히 추진하고, 공동주택의 빈 우편함을 이용하거나 재활용품 수집장소에 폐건전지 수거함을 비치, 학교용 수거함 추가 비치 등을 통해 지역 주민들이 쌓여지는 건전지를 통해, 환경보전에 대한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유도할 계획이다.

○ 김범일 대구시장은 “우리 생활 주변에는 버려야 할 자원보다는 다시 탄생될 수 있는 재활용 가능자원이 더 많다.”며 “대구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적극 당부한다.”고 말했다.

출처 : 대구시청

list       

prev 9월 5일 전국 규모의 도시농업박람회 대구서 개최 twrp
next 대구시, 저 나트륨 건강음식점 참여업소 모집! twrp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