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울진

subject 울진서 천연기념물 '산양' 19마리 떼죽음

"폭설로 이동경로 끊겨 굶어 죽은듯"

올들어 울진지역에 서식하는 '1급 멸종위기 동물'인 산양이 잇따라 죽은 채로 발견돼 산양에 대한 보호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4월27일 울진군에 따르면 울진군 북면 두천리 일대 백두대간 산속에서 지난달 16일 1마리가 죽은 채로 발견된 것을 시작으로 최근까지 이 일대 반경 5㎞ 이내에서 총 11차례에 걸쳐 19마리의 산양 사체가 발견됐다.

특히 지난 20일에는 역시 두천리 일대에서 산양 사체 4마리가 연이어 발견되고 23일에도 산양 1마리가 탈진한 채 발견돼 한국조류보호협회에 인계돼 치료를 받았으나 결국 폐사했다.

울진군은 올 봄까지 계속된 폭설과 이상저온 등으로 먹이를 구할 수 없어 영양결핍으로 인해 아사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와 함께 강원도 양구지역에서도 최근 5개월여간 산양 7마리가 죽은 채 발견되는 등 전국적으로 산양의 수난이 계속되고 있다.

산양은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이자 천연기념물 217호로 강원도와 경북 등 백두대간을 중심으로 전국적으로 700-800마리가 서식하고 있으나 워낙 깊은 산속에 살면서 사람들의 눈에 띄지않아 정확한 숫자는 알수 없는 상태다.

울진군 문화재계 심현용씨는 "올들어 내린 폭설로 산양들이 이동경로가 끊겨 먹이를 구하지 못해 굶어죽은 것으로 보고 있으며 현재 사인을 조사중"이라고 "대구지방환경청과 공동으로 수차례 산양 먹이주기 행사를 벌이는 등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list       

prev 울진 특산물 '고포미역' 맛보세요 admin
next 울진서 얼굴 새겨진 신석기시대 토기 출토 admin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