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칠곡

subject 칠곡에 백로 집단 서식..주민 반응 엇갈려

칠곡군 왜관읍 매원리가 여름 철새인 백로의 서식지로 자리 잡고 있다.

그러나 이를 두고 일부 주민은 "깨끗한 환경을 상징한다"고 환영하는 반면 일부는 "피해가 크다"며 불편해하고 있다.

4월 27일 칠곡군에 따르면 왜관읍 매원리 마을 뒷산의 소나무숲은 수년 전부터 백로가 집단 서식하는 곳으로 해가 갈수록 백로가 늘고 있으며, 올해도 지난 2월부터 200여마리가 찾아와 서식하고 있다.

백로는 우리나라 전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여름 철새로 2~3월께 한국에 왔다가 번식을 마치고 10~11월께 동남아시아로 간다.

매원리는 주로 친환경 농사를 하는 곳이어서 상당수 주민은 깨끗한 환경에 사는 백로의 특성을 생각해서 서식지란 점을 자랑스러워하고 있다.

더구나 칠곡군은 2007년 군조(郡鳥)를 까치에서 '깨끗한 사회, 환경 친화형 전원도시'를 상징하는 백로로 바꾼 바 있어 집단 서식을 반기고 있다.

주민 이모(45)씨는 "예로부터 백로가 오면 풍년이 든다고 했다"며 "이렇게 많은 백로가 찾아오는 것은 마을의 자랑이자 칠곡의 자랑"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서식지와 가까운 곳에 주거지나 논ㆍ밭이 있는 일부 주민은 번식철인 3월부터는 백로 울음소리로 시끄러워 일상생활이 어렵다며 불평한다.

깃털이 곳곳에 날리고 배설물이 수시로 떨어지며, 서식지가 된 나무는 독한 배설물 탓에 얼마 버티지 못하고 죽는 부작용도 있다는 것이 주민들의 설명이다.

백로 서식지와 가까운 곳에 사는 한 주민은 "멀리서 보면 예쁠지 몰라도 가까운 곳에 살면 백로가 오는 것이 전혀 달갑지 않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칠곡군 관계자는 "매원리에 백로 집단 서식지가 있지만 아직은 특별히 관리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list   reply    

prev 칠곡 미군부대 고엽제 매몰 증언에 주민 불안 kbnews
next 칠곡 아카시아벌꿀축제 폐지 논란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