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성주

subject 성주 퇴비공장 건립 놓고 주민-업체 마찰

성주에서 퇴비공장을 건립하려는 업체와 건립에 반대하는 주민이 맞서 마찰이 빚어지고 있다.

H사는 성주군 금수면 후평리 6천400㎡ 부지에 퇴비공장을 건립하기로 하고 지난 5월16일 성주군의 허가를 받았다고 6월 21일 밝혔다.

이 회사는 올해 하반기에 퇴비공장 건립 공사에 들어가 올해 안으로 완공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후평리 일부 주민과 후평리와 맞닿은 김천시 조마면 대방리 일부 주민은 가축 분뇨를 퇴비로 쓰기 때문에 악취가 발생한다며 성주군에 재고를 요청하는 등 건립에 반대하고 나섰다.

퇴비공장 입주 예정부지가 염속산 정상부여서 산 아래에 있는 후평리와 대방리에 악취가 퍼질 것이 불 보듯 훤하다는 것이 주민의 주장이다.

H사는 톱밥과 가축분뇨 등을 실내에서 발효해 비료를 제조한다고 성주군에 밝힌 바 있다.

주민 김모(56)씨는 "퇴비공장 예정부지와 불과 200m밖에 안 떨어져 있어 악취에 따른 피해가 예상된다"며 "주민 동의를 받았다고 하지만 업체나 성주군으로부터 한 번도 설명을 들은 적 없다"고 주장했다.

행정구역이 다르기는 하지만 김천 대방리 주민 역시 "성주지역 퇴비공장으로 김천 주민까지 고통을 받는다"며 건립에 반발하고 있다.

그러나 성주군이나 업체 측은 일부 주민의 반발이라며 그대로 추진할 태세를 보이고 있다.

성주군 관계자는 "가축분뇨를 버리면 폐기물이 되는 만큼 자원 재활용 차원에서도 퇴비공장이 필요하다"며 "일부 반발하는 주민을 설득하고 있다"고 말했다.

list       

prev 한국파워트레인㈜ 성주에 자동차부품공장 건립 kbnews
next 성주산업단지 6개월만에 분양률 70%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