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의성

subject 의성 국제연날리기대회 성황리 폐막

2011 의성 국제연날리기 대회가 4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4월 3일 오후 막을 내렸다.

국제 행사로는 처음 치른 올해 대회에서는 연의 본고장인 중국을 비롯해 인도, 영국, 네덜란드, 쿠웨이트, 가나, 호주 등 세계 각 대륙 24개 나라에서 온 100여명의 선수들이 자기 나라 고유의 연을 날리며 솜씨를 뽐냈다.

특히 세계 각국의 연 1천여점이 전시돼 연 애호가들의 비상한 관심을 모았으며 행사 기간 국내외 관광객 3만명이 다녀간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국제 행사에 앞서 지난 1일에는 전국 연날리기대회가 열려 200여명의 참가자들이 싸움연, 창작연, 높이날리기, 왕중왕 등 4개 부문에 걸쳐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창작연 부문은 이주성(경기도 양평군)씨, 싸움연 부문은 홍동의(서울 은평구)씨, 높이날리기 부문은 이한규(경북 의성군) 군이 우승했으며 왕중왕에는 김종길(경남 진주시)씨가 이름을 올렸다.

의성군 담당자는 "우리나라는 물론 세계 각국의 연을 직접 구경하고 만들어보는 등 방문객들의 반응이 폭발적이었다"면서 "앞으로 의성지역을 대표하는 축제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ist       

next 구제역 의성까지..'남하' 우려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