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의성

subject 동계올림픽 메달 꿈꾸는 컬링 꿈나무들

의성컬링센터 훈련 열기로 `후끈'

밴쿠버 동계올림픽 열기가 뜨거운 2월22일 의성컬링센터에서는 미래 동계올림픽 금메달을 꿈꾸는 어린 선수들이 훈련에 여념이 없었다.

아직은 추위가 가시지 않은 데다 훈련장도 영하의 날씨였지만 선수들 이마엔 구슬땀이 맺혀 있었다.

의성여고에 재학 중인 이들은 이달 초에 열린 전국동계체육대회 컬링 종목에서 당당히 금메달을 목에 건 대한민국 최고 선수들이다.

이 학교 컬링팀에는 5명의 선수가 활약하고 있는데 모두 국가대표급이다.

특히 1학년 김경애(17) 선수는 대회만 나갔다 하면 최우수 선수로 뽑힐 만큼 발군의 실력을 갖춘 유망주다.

의성여중 2학년 때 주위의 권유로 시작했는데 3년 만에 국가대표 에이스를 노릴 만큼 큰 재목으로 성장했다.

평소에도 그렇지만 요즘같이 새 학기를 앞둔 공백기에는 거의 매일 경기장에 나와 땀을 흘리고 있다.

김 선수는 "지금은 아무도 주목하지 않지만 4년 뒤에 당당히 세계 정상팀과 기량을 겨뤄 메달을 따면 컬링이 어떤 경기인지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다부진 모습을 보였다.

의성에는 의성여고 말고도 남녀 초등부를 시작으로 중, 고, 일반부 등 모든 연령대에서 컬링팀이 조직돼 있어 자타가 공인하는 대한민국 컬링의 메카로 자리잡고 있다.

이 가운데서 꿈나무랄 수 있는 남녀 초.중.고 팀에는 팀당 5명씩, 모두 30명의 어린 선수들이 학업과 컬링을 병행하며 내일의 꿈을 키워가고 있다.

맷돌 모양의 둥글넓적한 돌(스톤)을 살며시 굴린 뒤 빗자루처럼 생긴 막대(블러시)로 얼음 바닥을 비벼가면서 돌의 움직임을 조절해 상대팀 돌을 효과적으로 공략하면서 점수를 올리는 컬링은 무엇보다 2명(2인조), 혹은 4명(4인조)의 호흡과 집중력이 절대적으로 중요한 경기다.

그래서 그런지 서양에서는 한 가족이 같은 팀을 이루는 일이 많은 다소 특이한 종목으로 통한다.

의성지역도 예외는 아니어서 부모님과 함께 컬링을 즐기는 선수가 있는가 하면 친척 남매가 같은 길을 걷는 등 가족이 함께 하는 스포츠로 자리잡는 분위기다.

의성초등 여자 컬링팀의 하연수(10) 양이 대표적인 케이스로 교편을 잡고 있는 부모님과 함께 컬링을 즐기면서 선수의 길로 들어섰다.

처음에는 부모님과 같이 얼음 위에서 시간을 보내는 게 마냥 좋았지만 지금은 컬링 연습이 공부와 더불어 가장 중요한 일이 됐다.

하 양은 "집중력이 많이 필요한 운동이라 공부하는 데도 도움이 되는 것 같다"라며 "지식과 실력을 갖춘 훌륭한 컬링 선수가 되는 게 꿈"이라며 수줍게 말했다.

그러나 어린 선수들이 이렇듯 장차 컬링 세계 최강을 꿈꾸며 묵묵히 연습에 연습을 거듭하고 있지만 우리나라 컬링은 아직 갈 길이 멀다.

현재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리고 있는 동계올림픽에는 중국과 일본만이 아시아 국가로서 컬링 부문에 참가하고 있다.

올림픽 직전 3년간의 성적을 토대로 세계 12개 나라(개최국 포함)를 선정하는데 아직까지 우리나라는 10위권 후반대에 머물러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아직도 이름조차 모르는 사람이 많을 정도로 비인기 종목인데다 올림픽 출전마저 못하다 보니 일반인들이 TV 중계방송을 통해 컬링 경기를 구경하는 것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그러나 '몸으로 두는 바둑'이라는 별칭이 붙어있는 컬링의 특성상 우리나라에서도 인기를 모을 가능성은 충분하다는 게 컬링인들의 설명이다.

육체적인 강인함보다는 고도의 집중력과 상대의 허를 찌르는 전략이 승부를 가르다보니 동양인들에게 상대적으로 유리한 점이 많기 때문이라는 것.

그러나 컬링의 대중화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4년 뒤 동계올림픽 출전이 지상 과제다.

한국 컬링의 선구자로 일컬어지는 김경두 경북컬링협회장 직무대행은 "지금 추세로 가면 4년 뒤 동계올림픽 출전도 바라볼 수 있다"라며 "지금은 비록 큰 관심을 끌지 못하지만 어린 선수들이 이렇게 땀을 흘리고 있는만큼 곧 국민적인 성원을 받는 종목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list       

prev 의성서 구제역 의심신고...경북도 '긴장' kbnews
next 의성마늘목장 농가, 지역경제 한몫, 지역인재 육성에도 앞장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