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군위

subject 스님 불에타 숨져…4대강 사업 중지 유서 발견

5월31일 오후 2시57분께 경북 군위군 군위읍 위천 잠수교 앞 제방에서 A스님(47)이 불에 타 숨졌다.

신고한 B씨(47)는 "길을 가던 중 제방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보고 가보니 스님이 불에 타고 있어 신고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발견당시 스님 주변에서 휘발유통과 유서가 발견됐다.

유서에는 "4대강 즉각중지 폐기하라. 부정부패를 척결하라. 재벌과 부자가 아닌 서민과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을 위해 최선을 다하라"는 내용이 담겨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스님은 사찰에서 평생 참선만 해온 조계종 소속 수행승으로 조사됐다"며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라 밝혔다.

list   reply    

prev 4년전 352표에 울고 이번엔 310표에 웃고 kbnews
next 군위군 '고 김수환 추기경 추모공원' 추진 admin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