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군위

subject 제2석굴암 추진 소식에 군위군 냉가슴

"제2석굴암은 경북 군위에 있는 거 아니야?"
문화재청과 경주 불국사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석굴암 근처에 제2석굴암 건립을 추진한다는 소식에 경북 군위군이 냉가슴을 앓고 있다.

군위군 부계면 남산리에 있는 국보 제109호 '군위삼존석굴' 때문이다.

공식 명칭은 '군위삼존석굴' 이지만 사람들에게는 '제2석굴암'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군위군이 최근 들어 '군위삼존석굴'로 명칭을 통일하려 애쓰고 있지만 '제2석굴암'이란 이름이 많은 사람들에게 각인돼 있어 도로표지판, 관광책자 등에서는 아직도 '제2석굴암'이 대세다.

석굴 안에는 본존불인 아미타불이 가부좌한 모습으로 자리잡고 있고 양옆으로 대세지보살, 관음보살이 새겨져 있다.

경주에 있는 석굴암보다 1세기 앞선 서기 7세기께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지면서 경주 석굴암의 모태가 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그러나 군위삼존석굴은 지금으로부터 채 100년이 되지 않은 1920년대에 그 존재가 세상에 알려지면서 속칭 '제2석굴암'으로 불리는 데 만족해야 했다.

경주 석굴암의 형뻘이지만 명성에서는 뒤지다보니 '두 번째' 석굴암이라는 이름으로 불릴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그러나 이 석굴이 자리잡은 군위군 부계면 일대가 최근들어 아름다운 풍광으로 전국적으로 이름나면서 군위삼존석굴도 덩달아 많은 사람들이 찾는 명소가 돼 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경주 석굴암 인근에 제2석굴암이 들어선다는 소식이

list   reply    

prev 군위군 14개월째 '순경 없는' 마을 kbnews
next 군위다목적댐 준공…연간 3020㎿h 전력생산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