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경산

subject "대학생 도박중독 위험 정도 성인의 두배"

대학생이 일반 성인보다 도박 중독이 될 위험이 두배 가까이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8월 7일 대구가톨릭대 정신과학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16개 시ㆍ도 4년제 대학 소속 남녀 학생 2천26명을 상대로 '도박 실태 조사'를 한 결과 도박중독 위험자는 모두 224명으로 전체의 11%를 차지했다.

조사는 캐나다에서 개발된 도박 중독자 선별 척도인 CPGI(Canadian Problem Gambling Index)를 이용해 이뤄졌다.

   이 결과 도박중독 정도로는 이미 도박으로 심각한 문제를 경험하고 있는 '문제성 도박자'가 31명으로 전체의 1.5%를 차지했고 도박 문제가 앞으로 심각해질 수 있는 위험이 높은 '중위험 도박자'는 193명(9.5%)이었다.

그러나 이는 국무총리실 산하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가 CPGI 척도를 이용, 지난해 조사한 우리나라 일반 성인의 도박 중독 유병률이 6.1%인 것과 비교할 때 대학생들의 도박중독 위험 정도가 성인에 비해 두배에 가까운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저위험 도박자'는 411명(20.3%)이었고 도박과 관련된 문제가 없는 경우는 1천391명으로 전체의 68.7%를 차지했다.
조사에 참여한 대학생들은 조사를 하기 전 1년간 가장 많이 참여한 도박 종류로 로또(41.6%), 화투와 카드(40.3%), 게임을 통한 돈내기(40.7%), 즉석 및 추첨식 복권(17.7%), 인터넷 도박(14.9%), 스포츠 토토(12.0%), 카지노(1.9%) 등 순으로 꼽았다.
정신과학연구소 김영호(44) 교수는 "인터넷 도박이나 스포츠 도박이 주요 고객을 대학생과 같은 젊은 층을 대상으로 하고 있어 대학생들이 일반인보다 도박 중독자가 될 위험이 훨씬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list   reply    

prev 베트남 학생 부부 나란히 석ㆍ박사 취득 kbnews
next 경산시장 부인에게 돈 전달 혐의 50대女 영장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