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경산

subject 검찰수사 경산시 공무원 목매 숨진채 발견

검찰 수사를 받아오던 경산시청 간부공무원이 목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4월 4일 오전 10시 40분께 경산시 계양동 경산종합운동장 기계실에 경산시청 공무원 김모(54.5급)씨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운동장 관계자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김씨는 3일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체육행사에 참석한 뒤 퇴근하지 않은 것으로 알져졌고, 타살 의심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김씨는 경산시청 인사와 관련해 최근까지 대구지검의 수사를 받아왔으며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돼 오는 5일 영장실질심사가 예정돼 있었다.

그는 검찰 수사와 관련해 "나는 결백한데 수사를 받게 돼 억울하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유서를 남겼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김씨가 검찰 수사와 관련한 내용이 담긴 유서를 남긴 것으로 미뤄 수사에 부담을 느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대구지검은 최근 수개월에 걸쳐 경산시청의 승진인사에 금품이 오갔다는 첩보를 입수해 김씨를 포함해 6급 공무원 2명과 브로커 등에 대한 수사를 해왔으며, 김씨 사망사건과 관련해 이날 중으로 회의를 열어 앞으로 수사방향을 정할 방침이다.

list   reply    

prev 자살 경산시 공무원 '시장비위' 문서 남겨 kbnews
next 영남대 대학원생 반도체 신소재 개발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