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문경

subject 일본 훈장 받는 도예명장 천한봉씨

“전혀 생각하지도 않았는데 갑자기 훈장을 준다고 해서 얼떨떨했습니다."
국내를 대표하는 도예 명인 가운데 한 사람인 천한봉(75.경북 문경시) 씨는 일본 정부에서 주는 훈장을 받게 된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11월5일 문경시에 따르면 천 씨는 최근 일본 내각부 상훈국으로부터 욱일쌍광장(旭日雙光章) 수훈자로 결정됐다.

욱일쌍광장은 일본과 관계가 있거나 일본과 문화교류에 애쓴 외국인에게 주는 훈장이다.

14세 때부터 가족 생계를 위해 도예를 시작한 천 씨는 그동안 일본에서 150회 가량의 전시회를 통해 한일 문화교류에 이바지했다는 공로를 인정받았다.

천 씨는 "일본 정부는 우리나라와 달리 신청을 받아서 훈장을 주는 것이 아니라 손님처럼 몰래 다녀가면서 자기들이 심사를 했다고 그러더라"며 "갑자기 통보가 와서 놀랐다"고 말했다.

1933년 일본 도쿄에서 태어난 천 씨는 광복과 함께 귀국했으며 14세 때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가족 생계를 위해 도예를 시작했다.

1972년 문경요(聞慶窯)를 설립해 본격적으로 찻사발을 만든 그는 1975년 일본 도쿄.오사카 등지에서 열린 '한국문화 5천년전'에 초대출품하는 등 수백회의 전시회를 개최했다.

오늘날까지 전통 도자기의 맥을 잇고 있는 그는 국내 뿐만 아니라 외국, 특히 일본에서 유명세를 떨치고 있다.

일본에서 고려다완을 가장 완벽하게 재현한 도공으로 알려진 천 씨는 1995년 대한민국 도예명장으로 선정됐고, 2006년 경북 무형문화재 사기장으로 지정됐다.

특히 천 씨는 일왕의 요청으로 일본 왕실화병을 특별 주문받아 제작, 공급하는 등 1974년부터 매년 15만달러 안팎의 수출실적을 기록해 2005년 동탑산업훈장을 받기도 했다.

천 씨는 오는 20일 부산에 있는 일본 총영사관에서 훈장을 받을 예정이다.

천 씨는 "독도 문제 등을 놓고 우리나라와 일본의 관계가 심각한 상황에서 훈장을 받는 것을 놓고 고민도 했지만 문화와 정치는 별개란 주위의 의견이 많았고, 다른 도예인에게 미안하기도 하지만 본보기가 될 수도 있을 것 같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list       

prev 대성계전(주) 협력회사 5개 업체 문경공장 이전 kbnews
next 대구서 '종교차별금지' 범불교도 결의대회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