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문경

subject 문경새재 국내 유일 '옛길박물관' 개관

문경시는 4월28일 국내 유일의 길(을 테마로 구성한 옛길박물관을 문경새재도립공원 내에 확장 시설해 개관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옛길박물관은 총사업비 40억원을 투입해 향토사 중심으로 구성돼 있는 문경새재박물관을 연면적 2000㎡로 확장하는 등 대대적인 리모델링을 통해 옛길, 백두대간, 문경의 문화유산이라는 테마로 새롭게 태어났다.

전시실에는 선비의 과거길을 연상케 하는 괴나리봇짐과 봇짐 속의 좁쌀책, 호패, 휴대용 고지도 등을 다양하게 전시해 놓았으며, 조선의 10대 도로, 옛 지도의 제작, 운송도구, ‘조선도리도표‘, ’택리지‘ 등을 볼 수 있다.

또 인공위성으로 보는 문경의 위성사진을 통해 문경새재(명승 제32호), 토끼비리(명승 제31호), 하늘재(명승 제49호)의 유래와 역사 등이 전시돼 있다.

특히 우리나라 주요 고갯길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으며, 과거길에 올랐던 선비의 과거시험지와 합격교지, 금의환향길과 낙방길의 유물도 전시돼 있다.

문경의 문화유산 코너는 국가지정 중요민속자료인 ‘평산 신씨 묘 출토복식’(제245호)과 ‘최진 일가 묘 출토복식’(제249호)를 비롯해 ‘옥소 권섭 영정’(문화재자료 제349호) 등을 보여준다.

관람객이 아름다운 길 풍경 사진과 체험사진을 홈페이지(www.oldroad.go.kr)에 올려주면, 박물관에 전시해 주는 참여 코너도 마련된다.

문경시 관계자는 "국내 유일 최초의 옛길박물관은 앞으로 옛길과 관련한 문화콘텐츠를 아카이브로서의 역할은 물론 옛길체험, 특별기획전, 교육프로그램 등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옛길박물관은 설날, 추석을 제외하고는 연중무휴로 운영되며, 시범운영 기간 동안 관람료는 받지 않을 계획이다"고 밝혔다.

list       

prev 문경서 꿀벌 수백만마리 집단 폐사 kbnews
next 패러글라이딩 월드컵 kbnews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