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문경

subject 한의대 교수 사칭 `돌팔이'

문경경찰서는 7월27일 한의대 대학교수를 사칭해 무면허 의료행위를 한 혐의(보건범죄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로 김모(51)씨를 구속하고 이모(54.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이씨가 운영하는 한 문화시설을 찾는 사람들에게 모 한의대 교수라고 속이고 A(55)씨에게 침을 놓아주는 등 무면허 의료행위를 하거나, 자신들이 만든 효능이 입증되지 않은 약을 암 등에 특효가 있는 것처럼 속여 1억8천990여만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지난해 6월부터 범행을 해 온 것으로 미뤄 여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list       

prev 문경 찻사발축제 만족도 '5.08→5.30' kbnews
next `회장이 뭐길래': 두 패로 갈린 문경 도예인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