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문경

subject 2011 문경찻사발축제 폐막..63만명 관람

'찻사발에 담긴 천년사랑'이란 주제로 지난 4월30일 문을 열었던 '2011 문경전통찻사발축제'가 5월 8일 막을 내렸다.

문경시는 문경새재 일원에서 열린 이번 축제에 모두 63만명의 관람객이 찾았다고 밝혔다.

올해 관람객은 초반에 내린 비 탓인지 지난해 관람객 72만명 보다는 다소 줄었다.

문경시는 축제 기간에 도자기 판매수입을 포함한 판매수익이 14억원에 이르고, 관광홍보나 농산물판매 홍보 등의 간접 경제효과까지 더하면 경제효과가 모두 150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축제추진위원회는 올해 문경새재1관문 뒤쪽에 부스를 모아 동선을 줄였고, 전통 도예작가 33명이 모두 참여토록 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로 열린 문경전통발물레경진대회와 올해 처음 마련된 도자기를 만드는 데 필요한 흙을 고르는 과정인 괭물만들기 체험이 특히 인기를 끌었다.

발물레경진대회에서 대상을 받은 영남요 김경식씨와 우수상을 받은 도광요 김경선씨는 시상금 200만원과 100만원을 모두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내놨고, 문경지역 전통도예인 33명도 복찻잔 판매전 수익금 1천만원을 이웃돕기 성금으로 기증했다.

문경시와 축제추진위는 다만 매년 관람객이 줄면서 경제효과도 떨어져 이를 개선해야 할 과제로 삼고 있다.

문경시 고대용 관광진흥과장은 "깔끔하고 군더더기 없는 축제장이란 평가를 받았고 미비점을 보완해 더 나은 축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ist       

prev 국과수 문경 '십자가 시신' 단독 자살 kbnews
next '문경 십자가 사건' 사망자 행적 하나씩 드러나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