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문경

subject 국과수 문경 '십자가 시신' 단독 자살

메모 순서대로 사건 재현..자살 가능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경북 문경에서 십자가에 못박혀 숨진 채 발견된 김모(58)씨 사건과 관련해 외부 도움을 받지 않은 자살일 가능성이 크다고 결론지었다.

경찰은 국과수의 부검 결과와 유전자ㆍ필적 감정 결과, 다양한 주변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자살로 판단하고 수사를 마무리하기로 했다.

국과수는 5월 17일 발표한 자료를 통해 "부검 결과 김씨의 사인은 배에 찔린 상처로 출혈이 많았고 목을 매 질식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배 부위의 찔린 상처는 현장에서 발견된 칼에 의해 발생할 수 있고 목이나 배 등의 끈자국, 손에 뚫린 상처 모두 현장에 있던 도구로 형성될 수 있다는 것이 국과수의 의견이다.

국과수는 현장상황과 김씨의 메모를 근거로 사건을 재현한 결과 성인 남자 혼자 자살을 실행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발뒤꿈치가 십자가와 떨어져 있어 양쪽 발을 스스로 못으로 박는 일이 가능하고 양쪽 손에 뚫린 상처 역시 뼈와 비켜나 있어 손드릴로 뚫을 수 있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국과수는 사건현장에서 발견된 면봉이나 손톱, 면류관, 끈, 칼 등에서도 김씨의 DNA만 검출돼 타살이나 제3자가 개입한 것으로 의심할 만한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고, 실행계획서 역시 김씨의 필적인 것으로 확인했다.

또 심장약과 관련해 국과수는 다량 복용했을 때 마비나 환각증세가 나타날 수 있지만 김씨의 몸에서 인체의 행동에 영향을 미칠 정도의 약물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국과수는 자살 행위의 심한 고통을 참을 수 있었던 것은 깊은 종교적 신념이 있었기 때문으로 추정했다.

국과수는 김씨의 사망 종류는 자살일 가능성이 크고, 조력자나 방조자의 개입을 완전히 배제하기는 어렵지만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작다고 판단했다.

국과수 감식 결과를 받은 경찰은 김씨가 실행계획서를 남겼고 십자가 제작에 사용한 목재를 직접 구입했으며 예금과 휴대전화를 해지하는 등 주변을 정리한 정황이 있어 이를 종합했을 때 자살이라고 결론내리고 수사를 종결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그동안 수사전담반을 편성해 타살이나 자살방조, 자살 등 모든 가능성에 대해 수사했다"며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자살로 볼 수 밖에 없어 검찰과 협의해 수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국과수가 자살방조 등을 완전히 배제하지 않았음에도 경찰이 조급히 자살로 단정해 수사를 종결한다는 지적도 제기돼 앞으로 논란의 여지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list       

prev 박 前대통령 하숙집 우물서 오동나무 자생 kbnews
next 2011 문경찻사발축제 폐막..63만명 관람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