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안동

subject 아파트 좀도둑 잡고 보니 수십억 재산가

수십억대 재산을 가진 것으로 추산되는 60대가 대구.경북지역 고급 아파트 1층 집만을 전문적으로 털어오다 경찰에 붙잡혔다.

안동경찰서는 10월9일 아파트 1층만 골라 금품을 훔친 혐의(절도)로 허모(62)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절도전과 10범인 허씨는 지난 2월6일 오후 6시께 경북 안동시 용상동 박모(45)씨의 1층 아파트 베란다 문을 뜯고 침입해 현금과 귀금속 등 80여만원어치를 털어 달아나는 등 최근까지 비슷한 수법으로 모두 43차례에 걸쳐 1억3천80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침입이 쉬운 아파트 1층만 골라 초인종을 눌러 주인이 없는 것이 확인되면 미리 준비한 범행도구로 베란다 창살 등을 절단해 침입하는 등 치밀하게 범죄를 저질러 온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결과 대구에서 220㎡가 넘는 아파트에 살며 대구시내에 자신의 아내 명의로 된 빌딩과 수억대의 최고급 외제승용차 2대를 소유하고 있는 그는 평상시에는 건물임대료를 받아 생활하는 평범한 시민 행세를 하며 범행을 저질러 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허씨 자신의 명의로 된 재산은 없는 편이지만 가족 명의로 된 재산은 누구 부럽지 않을 만큼 풍족한 생활을 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list       

prev 안동 발전의 기록 '안동초등 개교 100주년' kbnews
next 안동서 말벌에 쏘인 70대男 숨져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