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안동

subject 경북도청 이전 사업 '산 넘어 산'

보상작업 난항에 지방의원 재선거 겹쳐


경상북도 도청 이전 사업이 각종 암초에 걸려 제자리를 맴돌고 있다.

당초 지난달에 도청 새 건물을 짓는 공사를 시작하려고 했으나 도청 이전 예정지 주민들이 보상 수준에 크게 반발하면서 언제 첫 삽을 뜰 수 있을지 기약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여기에다 기초의원 재선거가 겹치면서 문제가 더욱 꼬이는 양상을 띠고 있다.

경상북도는 당초 지난달 신청사 착공을 목표로 지난 5월부터 주민들과 본격적인 보상 협의에 들어갔지만 2개월이 지나도록 한 발 짝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

도청 이전 예정지 주민들에게 제시한 보상가는 토지와 지장물(건물, 축사, 유실수 등)을 합해 3.3㎡당 10만1천원선으로 주민 요구에는 턱없이 모자란 수준이다.

주민들은 충남도청 이전 당시의 평균 보상가 수준(22만원)을 요구하고 있다.

주변 땅값이 워낙 많이 올라 당국이 제시한 보상금을 받아서는 아무 곳에도 갈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경상북도는 적법한 절차와 기준에 따라 보상금을 산정한 만큼 주민들의 요구를 들어줄 수는 없고, 다만 이주 지원책을 추가로 마련하겠다는 입장이어서 보상 합의까지는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도청 이전 예정지인 안동시 풍천면이 속한 안동시 나 선거구 기초의원 재선거가 오는 10월 26일에 치러질 예정이어서 상황은 한층 복잡하게 됐다.

이 선거구에 속한 유권자 9천여명 가운데 도청 이전 예정지에 사는 주민은 660여명으로 전체 유권자의 7% 가량을 차지한다.

그러나 작년 6.2 지방선거 당시 이 선거구에서 당선자와 2위, 3위 후보의 표차가 100~300표에 머물 정도로 경쟁이 치열해 이번 재선거에서 도청 이전지 주민들의 표심이 선거 결과에 상당한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벌써부터 재선거 준비에 나선 지역 인사들이 도청 이전 보상 문제를 이슈화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이 문제가 정치 이슈로까지 비화되면서 도청 이전 사업이 더욱 지체될 가능성 마저 있다.

경상북도측은 "사업이 당초 계획보다 늦어지고 있지만 이전 예정지 주민들과 충분한 대화를 통해 원만하게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list       

prev "자살기도 신창원 생명에 지장없어" kbnews
next "박정희 심은 것 아니다"..도산서원 금송 뽑히나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