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대구

subject 구미4공단 분양 마무리..공장용지 확보난

구미국가산업단지 4단지(구미4공단)의 분양과 조성이 마무리단계에 접어들면서 투자를 앞둔 기업이 공장용지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4월28일 구미시에 따르면 구미4공단 조성을 맡은 한국수자원공사는 1998년부터 구미시 옥계동과 산동면 일원에 조성하기 시작한 구미4공단을 오는 7월께 완공할 예정이다.

수자원공사는 한꺼번에 조성하고서 분양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부지를 조금씩 개발해 분양하는 방식으로 산업단지를 조성했고, 산업용지 비율을 낮추고 주거용지나 지원시설용지를 늘려 생활환경이 조화를 이루도록 했다.

현재 구미4공단의 분양률은 전체 405만6천㎡ 가운데 373만1천㎡가 분양돼 92%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공장용지는 331만6천㎡ 중 13만6천㎡를 제외한 318만㎡가 분양돼 96%의 분양률을 보이고 있다.

남은 공장용지는 6필지에 불과한 데에다 분양가가 ㎡당 14만8천원으로 조성원가인 18만9천원보다 저렴하게 공급돼 구미시와 수자원공사는 분양에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노후된 구미1공단 공장용지의 거래가가 ㎡당 25만~30만원 정도인 점에 비춰보면 구미4공단 분양가는 1공단의 절반 수준이다.

이 때문에 많은 기업이 4공단 공장용지에 관심을 보이지만 입주업종이 제한돼 있고, 그나마도 관련 규정에 따라 공개매각이 아닌 구미시 추천에 따른 수의계약이 우선 진행되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확보하는 데 한계가 있다.

구미시와 수자원공사는 최근 수년간 대부분 공장용지를 공개 매각하지 않고 구미의 신성장동력이 될 수 있는 첨단업종을 중심으로 입주업체를 유치해 수의계약 방식으로 매각하고 있다.

수자원공사 구미권관리단 이재욱 차장은 "공장용지는 몇 년 전 공매하고서는 최근 몇 년 사이에 공매하지 않았고 수의계약으로 매각하고 있다"며 "공장용지가 얼마 남지 않아 찾는 사람이 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구미에 신규 투자를 검토 중인 기업들은 구미5공단이 조성되기만 기다리고 있지만 구미5공단이 보상 단계로 조성과 분양에 어느 정도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여 공장용지 확보에 어려움을 하소하고 있다.

실제 한 대기업 임원은 공개석상에서 구미시 측에 새 공장을 짓고자 구체적으로 수십만㎡ 땅이 필요하다며 5공단의 조속한 조성을 요구한 적도 있다.

이에 대해 구미시 황종철 투자통상과장은 "구미1공단에도 빈 땅이 남아 있고, 기업은 투자를 결정하는 데 통상 1년씩 걸리기 때문에 5공단 조성 기간을 고려해도 크게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name   pass
list   reply    

prev 창원 대기업 잇단 구미 이전 [191] admin
next 구미공단 고용인원 소폭 증가 admin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