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대구

subject 구미철도컨테이너기지 폐쇄..구미 기업 반발

구미시와 칠곡군이 존폐를 놓고 줄다리기했던 구미철도컨테이너기지가 결국 폐쇄된다.

칠곡군은 2월 28일 약목면에 있는 구미철도컨테이너기지가 폐쇄된다고 밝혔다.

구미철도컨테이너기지는 애초 경부고속철도 보수기지로 조성됐으나 한국철도시설공단이 2005년부터 전체 부지의 3분의 1인 4만㎡를 컨테이너 물류기지로 사용해 왔다.

철도시설공단이나 코레일은 컨테이너 물류기지를 조성하는 과정에서 국토해양부로부터 컨테이너 물류기지 사용에 따른 승인을 받지 않은 사실이 드러나 물의를 빚기도 했다.

칠곡군과 주민은 보수기지가 원래 목적과 다르게 운영되면서 교통혼잡이 빚어지고 소음에 따른 피해가 발생한다며 수년 전부터 폐쇄를 요구해왔다.

특히 칠곡군 지천면에 국책사업으로 조성된 영남권내륙물류기지가 지난해 11월 문을 열면서 구미철도컨테이너기지를 폐쇄하고 기능을 영남권내륙물류기지로 통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주민 사이에 더 커졌다.

영남내륙물류기지는 철도와 도로로 화물을 수송할 수 있는 기능을 모두 갖추고 있다.

국토해양부는 칠곡군 주민의 요청과 영남권내륙물류기지의 활성화 등을 고려해 이달 말까지 구미철도컨테이너기지를 폐쇄하기로 했다.

이 같은 방침이 전해지자 그동안 구미철도컨테이너기지의 존치를 요청해 온 구미시와 구미상공회의소 등은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구미상의와 구미지역 기업체는 컨테이너 물류기지를 현 위치보다 11㎞가량 먼 내륙물류기지로 옮기면 추가비용이 발생해 수출 경쟁력에 악영향이 미친다며 구미철도컨테이너기지를 그대로 두도록 요구해왔다.

2005년 운영이 시작된 이후 매년 약 30%씩 수송량이 증가해 2008년 기준으로 구미공단 연간 물동량의 29%를 차지할 정도로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구미철도컨테이너기지가 없어지면 구미공단 기업의 피해가 크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구미철도컨테이너기지의 존치를 바라는 구미시는 폐쇄를 원하는 칠곡군에 맞서 주민 서명운동을 벌이는 등 기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구미상공회의소 김달호 조사팀장은 "구미지역 기업체로 봐서는 걱정할 수밖에 없는 일"이라며 "조만간 구미상의 회장이 국토해양부를 방문해 폐쇄 결정을 재검토해달라고 요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name   pass
list   reply    

prev 구미시 2월의 기업에 ㈜농심 kbnews
next 투자유치는 구미에 물어봐..7개월간 3조원 kbnews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