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포항

subject 포스텍, 교수승진•정년심사 탈락 땐 `퇴출'

`하버드형 심사제' 적용…세계 20위권大 교수들과 비교
재학생과 졸업생 평가도 교수 심사에 반영


포스텍(총장 백성기)이 올해부터 교수들이 승진 및 정년 보장(테뉴어) 심사에서 탈락하면 아예 퇴출시키는 제도를 도입한다.

대학들이 교수 정년보장 심사를 잇따라 강화하는 추세 속에서 나온 포스텍의 이런 초강경 조치가 교수 사회의 `철밥통'을 깨는데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포스텍은 2020년까지 세계 20위권 대학으로 성장한다는 목표에 따라 3월 새 학기부터 한층 강화된 내용의 교수 실적평가 제도를 시행하기로 했다고 2월8일 밝혔다.

새 제도의 핵심은 부교수 승진과 정년 보장 심사를 분리해 운영하고 승진 및 정년 보장 심사에서 탈락하면 재임용하지 않고 1년 이내에 `퇴출'시킨다는 것이다.

지금까지는 조교수에서 부교수로 승진하면 7년 단위로 계속 재임용을 받아 정교수가 되지 않더라도 사실상 정년을 보장받는 것이나 다름 없었다.

그러나 앞으로는 조교수, 부교수 모두 임용 후 7년 이내에 정년 보장 심사를 의무적으로 받고 탈락하면 재임용 없이 곧바로 1년 뒤 학교를 떠나야 한다.

지난해는 정년 보장 심사 대상자 15명 중 33%인 5명만이 심사를 통과했다.

특히 정년 보장 심사를 할 때에는 해외 유명 대학의 교수들과 비교평가(Peer Review)하는 방식의 `하버드형' 심사제를 적용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심사 대상자와 전공 분야가 비슷한 세계 20위권 대학의 교수 3~5명을 선별하고서 5명 이상의 세계적 석학들에게 이들에 대한 비교 평가를 요청해 그 결과를 심사에 반영하기로 했다.

재학생과 졸업생 평가도 심사에 반영하고 심사 시기는 연 1회(3월)에서 2회(3월, 9월)로 늘리며 심사를 통과한 교수들에게는 연구비 확대, 국제활동 지원 강화 등 혜택을 확대하기로 했다.

포스텍 이재성 부총장은 "심사 대상자의 실적을 단순 평가하는 것에 비해 세계 수준의 교수들과 비교 평가를 하면 훨씬 구체적이고 객관적인 결과가 나온다"며 "이러한 엄격한 평가 방식을 적용하기는 국내 대학 중 처음일 것이다"고 말했다.

포스텍은 새 교수 평가 제도가 도입되면 교수들의 연구 역량을 끌어올려 대학 교육의 질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 임용 후 정년 보장을 받기까지 기간을 현재 평균 11.3년에서 7년으로 4년가량 단축함으로써 정년 보장을 받은 교수는 더욱 안정적으로 연구에 전념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학교 측은 덧붙였다.

list       

prev 포스텍 "신학기부터 모든 강의.회의 영어로" kbnews
next 포항-서울간 KTX로 '1시간50분'만에 간다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