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포항

subject '눈폭탄' 포항 제설작업에 민관군 한마음

1월 3일 기상관측 이래 최고치인 평균 22.8cm의 눈이 내린 포항지역에 5일에도 민관군 합동으로 제설작업이 계속됐다.

포항시는 폭설 3일째인 5일 공무원, 군인, 경찰, 주민 등 3만5천여명과 제설기 40대, 그레이더 14대, 트랙터 108대 등 400여대의 장비를 투입해 제설작업을 벌였다.

새벽에는 공무원과 군, 철강공단 직원 등 300여명과 각종 장비를 동원해 포항철강공단 등 주요 산업도로에서 집중적으로 제설작업을 했다.

이로인해 포항시청과 포스코를 잇는 포스코로와 대잠사거리, 우현사거리 등 시내 주요 도로와 소티재 등 주요 경사도로 15개소의 차량통행이 원활해졌고 나머지 도로들도 소통되면서 도시가 점차 제모습을 찾아가고 있다.

또 50㎝의 눈폭탄이 쏟아진 남구 동해면과 청림동 일대에서도 해병1사단 1천100명, 2군사령부 300여명, 1117 야공단 100명 등 1천500여명의 장병들이 투입돼 도로와 파손된 비닐하우스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자유총연맹과 방위협의회 등 사회단체와 상가업주, 시민 등 3만여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도로변 인도와 주탁가 이면도로, 골목길 등에서 제설작업을 도왔다.

타 시.군들도 폭설 피해를 입은 포항시에 제설장비를 지원해 힘을 보탰다.

대구시가 제설차 10대, 경북도 제설차 3대, 영주시가 모래살포기 1대를 각각 지원했으며 부산지방국토관리청도 제설차 9대를 지원했다.

또 서울시가 염수살포기 12대, 한국도로공사 영천.울산지사 염수살포기 17대, 영주.봉화.구미.경산 등도 각종 제설장비를 보냈다.

이와함께 포항여성문화회관과 여성자원활동센터 회원들이 북구 용흥동 제설작업 현장을 찾아 밤샘 제설작업에 지쳐있는 공무원들에게 국밥을 제공하고 ㈜포항 맑은물 측도 제설작업에 나선 공무원과 자원봉사자들에게 빵과 음료를 제공하는 등 온정의 손길을 보냈다.

포항시 이영수 담당은 "모든 시민이 복구작업에 동참하자는 의미에서 포항시와 각 읍면동에 일손지원 창구를 운영하고 있으며 인력과 행정력을 총동원해 빠른 시일내에 정상화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list       

prev 포항서 타조 폐사..AI 관련 조사 kbnews
next 포항 폭설 3일째, 주민불편 ‘여전’ kbnews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