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포항

subject 포항 60여년만에 '최대 폭설'

도심교통 마비, 포항제철소 철강제품도 출하 중단

눈이 많이 내리지 않는 포항지역에 60여년 만에 사상 최대의 폭설이 내려 도심교통이 마비되는 등 혼란을 겪었다.

1월 3일 포항시와 포항기상대에 따르면 대설경보가 내려진 포항시에 이날 오후 8시 현재 오천읍 43㎝, 동해면 40㎝, 대송면 39㎝, 장기면 34㎝, 포항시내 27㎝ 등 평균 20㎝가 넘는 적설량을 보이고 있다.

특히 포항시내에 내린 눈은 1942년 2월 포항지역 기상관측 이래 69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으며 2005년 1월 16.2㎝에 이어 같은 해 3월 20.7㎝의 적설량을 기록한 이후에는 6년 만이다.

포항지역은 이날 오후 3시30분을 기해 대설주의보가 대설경보로 대치되면서 밤에도 여전히 많은 눈이 내리고 있으며 경주와 울진ㆍ영덕지역은 9-12㎝의 눈이 내린 가운데 점차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포항시내는 이날 내린 폭설로 도심지 경사도로에는 차량들이 미끄러지면서 운행을 못 해 큰 혼잡을 빚고 있으며 7번국도 등 주요 도로도 차량들의 거북이 운행으로 극심한 정체현상을 나타내고 있다.

또 미처 월동 장구를 갖추지 못한 차량이 운행을 포기한 채 도로에 멈춰 서 있으며 택시와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이 사실상 운행이 중단되면서 도심교통이 완전 마비됐다.

시민 최영열(49.회사원)씨는 "1시간여동안 기다렸는데 버스가 오지 않고 지나가는 택시조차 없다"며 "포항시가 눈이 온다는 예보가 있었는데도 제설작업을 소홀히 해 불편이 커졌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특히 이날 내린 눈으로 포스코 포항제철소의 하루 2만t에 이르는 철강제품 출하가 고속도로와 철도를 잇는 진입로가 막히는 바람에 전면 중단됐다.

포항제철소 관계자는 "하루 이틀 출하를 못 해도 거래선에서 평소 1주일에서 보름 정도 물량을 확보해 놓기 때문에 별문제는 없다"며 "눈이 그친 뒤 진입로가 확보되는 대로 즉시 출하를 재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포항시는 이날 새벽부터 인력 400여명과 제설장비 등을 총동원해 제설작업에 나섰으나 폭설이 내린 지역이 워낙 넓어 별다른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밤사이 기온이 내려가면서 도로에 쌓인 눈이 얼어붙을 것으로 예상돼 내일 오전 출근길 교통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새벽부터 전 공무원과 장비가 투입돼 제설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눈이 계속 내리는데다 지역이 워낙 넓어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며 "전 공무원이 동원돼 결빙이 우려되는 지역에 모래를 뿌리는 등 제설작업에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list       

prev 대한제국, 울릉도.독도 실제경영 자료 발견 kbnews
next 포항시 최우수사업은 영일만항 물동량 유치 kbnews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