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경상북도

Category : 경상북도 (1002) : 봉화군 (0) : 영양군 (1) : 청송군 (1) : 청도군 (0) : 고령군 (0) : 울릉군 (3) : 독고 (0)
subject 뇌연구원, 대구·경북-DGIST 컨소시엄 선정

단독후보 절대평가에서 기준 70점 넘어…2014년 개원
총 투자비 1천600억~1천700억원


대구•경북-DGIST(대구경북과학기술원) 컨소시엄이 뇌과학 분야 핵심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한국뇌연구원' 프로젝트를 주도한다.

교육과학기술부는 6월 3일 뇌연구촉진심의회를 열어 대구•경북-DGIST(대구경북과학기술원) 컨소시엄을 한국뇌연구원 유치기관으로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대구•경북-DGIST 컨소시엄은 절대평가를 통해 선정기준(70점)을 웃도는 84.29점을 얻었다.

심사는 주로 사업계획서를 대상으로 이뤄졌고, 크게 △사업추진역량(75%) △입지(25%) 두 분과로 나누어 16개 지표가 사용됐다. 지난 1일에는 현장 방문을 통한 입지 평가도 진행됐다.

당초 2009년 뇌연구원 유치를 희망했던 인천-서울대, 대전-KAIST 두 컨소시엄은 지난 4월 말 참여 의향을 재확인하는 과정에서 의사를 밝히지 않아 결국 대구•경북-DGIST 단일 후보의 절대평가가 불가피했다는 게 정부와 심의회 측의 설명이다.

앞으로 뇌연구원은 DGIST 부설연구원으로 설치되며 내년 중 착공해 2014년 초에 개원할 예정이다.

정부는 설계비, 운영비, 연구개발비 등 총 638억원을 지원하고 해당 지자체는 1천억원 안팎의 부지 및 건축 관련 비용을 부담한다. 결국 연구원 총 투자비는 1천600억~1천70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뇌연구원은 연구원 내•외부 간 연계 연구 활성화를 위해 개방형 연구시스템(허브-스포크)을 도입, 국내 산•학•연의 뇌연구 역량을 결집한다.

대구•경북-DGIST 뇌연구원이 허브 역할을 하되, 뇌 연구 분야에서 역량을 갖춘 다른 지역 대학이나 연구기관과 네트워크를 이뤄 협력하겠다는 설명이다. 뇌 연구 우수인력 유치•활용 차원에서 연구의 독립성과 자율성도 최대한 보장할 방침이다.

  

list       

prev 독도 주민 김성도씨 부부 '새 집' 입주 kbnews
next 울릉도 '교통오지'에 '교육오지' 되나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