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경상북도

Category : 경상북도 (1002) : 봉화군 (0) : 영양군 (1) : 청송군 (1) : 청도군 (0) : 고령군 (0) : 울릉군 (3) : 독고 (0)
subject 과학벨트 대덕지구 결정..경북ㆍ포항 '격앙'

정부가 5월 16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이하 과학벨트)를 대전 대덕지구에 유치하기로 결정하자 지역 유치를 추진해온 경북도와 포항시 등은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경북도는 이날 논평에서 "결국 우려했던대로 과학벨트 입지 선정이 객관적이고 공정한 평가보다 정치논리와 지역 이기주의에 좌우됐다"며 "과학벨트 유치에 사활을 걸고 동남권 신공항 무산의 분노를 삭이던 지역민 민심을 내버렸다"고 지적했다.

도는 "고위공무원과 여권 정치권 핵심 관계자의 입을 빌어 수일 전부터 난무했던 과학벨트 대전 결정 기사는 신공항 발표전 사전 정보 흘리기식 행태와 유사했다"며 "교육과학기술부 등 중앙정부의 정보유출과 민심 떠보기에 강력한 비판이 일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관용 경북지사는 지난 13일 교과부의 입지 선정기준 개선 등을 촉구하며 집무실에서 무기한 단식에 들어가 4일째 곡기를 끊고 있다.

김 지사는 5월 16일 대전 대덕단지가 과학벨트로 결정됐다는 소식에 "건설 중인 중저준위방폐장과 신원전을 반납할 의사가 있다"며 "경주 방폐장과 울진 신원전 등 경북지역에 유치한 원자력 시설을 반납하고 과학벨트 평가기준의 불공정성에 대해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했다.

그는 또 "수도권 비대화를 조장하는 접근성 지표를 내세우고 광역자치단체와 기초자치단체를 같은 잣대로 비교하는 등 평가기준의 비합리성에 대한 소송을 위해 자문변호사와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과학벨트 범시도민 유치본부를 비롯한 지역 시민단체에서도 과학벨트 선정과 관련해 전면적인 정보공개 청구와 함께 입지평가 원천 무효 확인소송 등 법적대응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기초과학연구원 분원을 설치키로 한 포항시의 박승호 시장은 16일 서울에 머물면서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면담을 요청한 상태다.

포항시 관계자는 "시장이 지역 출신 국회의원 등 정치권과도 만나 대책을 논의할 것으로 안다"며 "기초과학연구원 분원 배치 등 정부의 공식발표를 보고 정확한 대응 수위를 정하겠다"고 말했다.

list       

prev 아파트시장 비수기 영향 '보합세' kbnews
next 제조업 체감경기 상승흐름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