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지역소식 / 경상북도

Category : 경상북도 (1002) : 봉화군 (0) : 영양군 (1) : 청송군 (1) : 청도군 (0) : 고령군 (0) : 울릉군 (3) : 독고 (0)
subject 빈발하는 소나무 절도

경북북부 단속 인원 10여명, 초소 1곳 불과

최근 서울에서 수십억대의 희귀 소나무 절도단 28명이 적발되면서 일선 산림보호 행정의 허술함이 새삼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이들 소나무 절도단은 작년 12월 초에 영주의 사유림에서 시가 1억5천만원 상당의 소나무 3그루를 캐내는 등 2008년 12월부터 올해 6월까지 영주, 봉화 등 경북 북부지역을 중심으로 경북과 대구지역 일대 소나무 군락지에서 특이한 생김새의 소나무 200여그루를 훔쳐 팔아 16억여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주로 심야 시간을 이용한 이들은 소나무가 상하지 않게 굴착기를 동원해 산 중턱에 500m~1.5㎞ 길이의 길을 만드는 대범함을 보였으며 이런 치밀한 수법에도 불구하고 시가 수 천만원에 달하는 희귀 소나무 20여 그루가 운반, 판매 과정에서 말라 죽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야산에 길을 내면서까지 소나무를 훔쳐가는데도 해당 지역에서는 이를 저지할 엄두조차 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사건으로 특히 문제가 된 경북 북부지역은 남부지방산림청이 영주국유림사무소를 꾸려 운영하고 있다.

산림청 말고도 일선 시.군도 산림과 직원이 중심이 돼 소나무 이동 등을 단속하고 있다.

그러나 영주국유림사무소의 경우 서울시 면적의 거의 10배에 달하는 지역을 맡고 있으면서도 전체 직원은 30명 남짓이고 이 가운데서도 단속 관련 직원은 5명에 불과하다.

고용된 민간인 8명을 더하더라도 겨우 10명 남짓한 인원이 소나무 이동을 단속하고 있으며 그나마 재선충병의 확산을 막기 위해 관내 1곳에 설치된 초소에서 의심 차량을 단속하는 것이 전부다.

사통팔달의 도로가 나 있는 상황에서 애초부터 소나무 절도범을 잡는다는 것이 불가능한 상황인 것이다.

일선 시.군의 사정도 마찬가지여서 소나무 이동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은 보통 1-2명에 불과해 현장 단속은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의식있는 주민들의 신고에 의한 것 말고는 실제로 담당 공무원들이 소나무 절도범을 잡은 사례는 찾아보기 힘들다.

이와 관련 좀처럼 근절되지 않는 희귀목 절도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단속 장비와 인원의 확충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남부지방산림청의 한 공무원은 "폐쇄회로 TV를 국도나 지방도 등 주요 길목에 확대 설치하고 단속 초소도 늘리면 나무 절도범 검거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list       

prev 울릉도 전지역에 신재생에너지 공급된다 kbnews
next KTX 개통 경북지역 관광ㆍ개발 큰 기대 kbnews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