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문화 / 포토에세이

subject 눈이 내리면

눈이 내리면 왜 그리 맘이
설 을까?
별다른 볼일도 없으면서
여기저기 서성댔다.
옷에 내려앉은 눈은 아예
털어 낼 생각도 하지 않고,
위대한 시인처럼 앞산윗산을
지그시 눈을 감고 응시만 했다.
내리는 눈을 보고
공연히 설레어 사색에 잠겼던
그 때를 생각해 보면
웃음이 나오지만,
지금도 여전히 그렇게 한다.


잠든 사이 몰래 내리고
 이른 새벽, 싸늘한 공기를 느끼며 창문을 열었다. 지저분하던 어제의 골목과 지붕이 감쪽같이 사라지고 하얀, 아주 눈부시게 하얀 신천지가 내 앞을 가로막는다. 눈을 감았다.
 저 눈부신 흰빛!
 어디서 왔는지 동네 개들이 모여 쌓인 눈길을 달리고 있다.
 어린 손자들은 눈 소리에 옷을 챙겨입을 사이도 없이 눈을 부비며 쏜살같이 바깥으로 뛰어나간다.
 "눈이다! 눈......."
 1년 만에 찾아온 친구를 맞이하는 아이들의 환영식은 흥분도가니다.
 아이들뿐만이 아니다. 일흔이 넘은 옆집 할머니도 수줍은 듯 눈을 조금 가리고 눈을 바라본다. 잠든 사이 몰래 내린 저 하얀 눈 앞에는 나이가 없다. 세상 모두가 하얗게 하나일 뿐이다.
 세상이 이렇게 깨끗할 수가 있을까. 가난했던 시절엔 이 깨끗한 가루가 밀가루로 변할 수는 없을까, 소복이 쌓인 눈무더기 앞에서 부질없는 공상도 해보았지.
 눈싸움에 이기기 위해 눈뭉치를 옆친구보다 크게 만들고, 그러다 눈사람을 만들기 위해 같이 손잡고 웃기도 했다. 숯으로 눈을 만들고, 솔가지를 꺾어서 눈썹을 만들고, 그러나 이튿날 쨍쨍 내려쬐는 햇살에 공든 탑이 무너졌다. 그래도 웃었다.
 눈이 내리면 왜 그리 맘이 설 을까? 별다른 볼일도 없으면서 여기저기 바둑이처럼 서성댔다.
 옷에 내려앉은 눈은 아예 털어낼 생각도 하지 않고, 위대한 시인처럼 앞산뒷산을 지그시 눈을 감고 응시만 했다.
 내리는 눈을 보고 공연히 설레어 사색에 잠겼던 그때를 생각해 보면 웃음이 나오지만, 지금도 여전히 그렇게 한다.
 오늘처럼 눈이 오는 날, 목적지도 모른 채 걷고 걸었던 그날처럼 오늘도 눈이 내리는 길을 혼자서 걷고 있다.
 하염없이 눈길을 걷는 것은 지난날의 추억이 꼭 아름다워서가 아니다.
 눈이 온 뒷날은 세상이 다시 지저분해진다.
 녹은 물들은 다시 얼어붙고, 얼어붙은 빙판길은 색다른 고난을 안고 온다.
 빙판길을 걷다가 넘어져 고생한 이들의 아픔을 이제야 기억해낸다.
 빙판에 넘어져 골수염으로 세상 떠난 이를 우리는 잊고 있었다.
 마음 놓고 걸을 수 없는 미끄러운 길을 조심조심 걷다 약속시간을 못 지켰던 일도 기억해내야겠다.
 그러나 결코 '눈 내림'을 원망하지 않는다. 외출을 준비하던 여인들은 낮고 못생긴 신발로 바꿔 신어야 하고, 출근도 귀가도 모두 늦은 직장인들 그 누구도 눈을 원망하지 않는다.
 눈은 또 잊어버린 사랑을 부른다. 전화로 꼭 눈 내리는 기쁨을 전하는 사람은 아직도 그 마음에 사랑이 남아있어서다. 그런 기쁨의 전화를 받지 못한 사람은 홀로 외로움을 느낄 것이다.
 눈 내림은 하나의 자연현상, 눈 마중의 기쁨도 하나의 자연현상.
 할머니가 된 여인들도 눈이 내리는 날은 티 없는 소녀가 된다.
 티 없이 하얀 그 색 때문일까? 모양이 포근한 목화송이를 닮아서일까?
 눈만이 그 비밀을 안다.
 눈은 침묵으로 내려도 바라보는 이들은 각자의 언어를 찾아 대화를 꿈꾼다. 갖가지 살아온 냉·온의 가슴을 소리 없는 그 눈 앞에 열어젖히고 싶어 한다. 내 마음 받아줄 그 사람을 생각하고 빙긋이 웃음 짓다가, 이내 가슴앓이를 하기도 한다.
 눈은 우리에게 아무것도 말하지 않지만, 눈길을 걷고 있는 우리가 겪는 희로애락은 가지가지다.
 얼음눈송이는 그 속에 숨어있는 따뜻하고 포근한 감미로움, 행운과 행복의 영원한 전령사. 이 비밀도 사람은 모른다.
 그러나 아무리 생각해도 더 비밀스러운 것이 있다. 눈은 왜 꼭 잠든 사이 몰래 내려 우리를 더욱 환희롭게 하는가?
 수줍은 듯 우리가 잠든 사이 몰래 첫눈이 쌓인다.

글·사진
이종기(시조시인)
17호 (2005.12.15)

shj 11-06-20 
<p>Haorubber International Group Co., Ltd (www.haorubber.com), located at Putian City, Fujian Province, <a href="http://www.haorubber.com/China/">China</a>, was established in 1998. It mainly produces <a href="http://www.haorubber.com/EPDM-Rubber.html">EPDM Rubber</a>, <a href="http://www.haorubber.com/SBR-1502-Rubber.html">SBR 1502</a>, <a href="http://www.haorubber.com/SBR-1500-Rubber.html">SBR 1500</a>, <a href="http://www.haorubber.com/SBR-1712-Rubber.html">SBR 1712</a>, <A href="http://www.haorubber.com/Vietnam-3L-Rubber.html">Vietnamese 3L natural compound rubber</A>, <A href="http://www.haorubber.com/Isoprene-Rubber.html">Vietnamese isoprene rubber</A> and <A href="http://www.haorubber.com/Butadiene-Rubber.html">Butadiene Rubber</A>, etc.<BR>At present, the company covers an area of 50,000 ㎡with a floor space of 28,000㎡. It has a fixed capital of RMB 180 million Yuan and a cash flow of RMB 80 million Yuan. With 10 lines of production equipment for production of various kinds of <A href="http://www.haorubber.com/">rubber products</A>, it has more than 20 professional technicians, more than 800 personnel members, 10 members of lab postgraduates and doctors. It has the integrated capacity of researching, developing, designing, producing and selling. </P>
<P>The company pays attention to scientific innovation. It has products of a national-patent and products of four nationally practical and new-model patents, Its products can be used in many fields such as shoes industry, motor tyres, rubber products, soles, cables, wires, conveying belts and rubber hoses. Other Info:<a href="http://www.haorubber.com/Rubber-Price.html">Rubber Price</a>, <a href="http://www.google.com/">Google Inc</a>, <a href="http://www.rubberforum.com/">Rubber Forum</a></P>
name   pass
list   reply    

prev 가장 먼저 해맞이를 한 사람에게 [1] admin
next 겨울이 오고 있다 [1] admin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