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시사 / 시론

subject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라

새 정부가 들어서기 전에 과연 그 정부가 바로잡을 한국은 어떤 나라였으면 좋겠는지 진지하게 그려보는 사람은 있는가?

해방되던 날 늦은 오후! 해가 막 질려는 언덕길을 어떤 노인이 눈물을 흘리며 혼자 미친 사람처럼 무어라고 중얼거리면서 걸어 가고 있었다. 뒤따라 가던 김소운(金巢雲)선생은 궁금하여 가만히 다가가 엿들었다. 그 할아버지가 눈물 흘리며 중얼거린 소리는 “조선아! 조선아! 너 어디 갔다 이제 왔느냐! 조선아! 너 어디 갔다 이제 왔느냐!”였다.

이 얘기를 전해 준 김소운선생은 자의반 타의반으로 일본에 머물면서 집필한 자신의 유명한 <목근통신(木槿通信)>에서 “내 어머니는 레프라(문둥이)일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나는 우리 어머니를 클레오파트라와 바꾸지 않겠습니다.”라고 조국에 대한 애타는 목마름을 절규하였다.

이름 모를 노인은 해방으로 조선을 되찾은 기쁨을 노래 한것이요 김소운 선생은 되찾은 조국에 대한 사랑을 고백한 것이다. 조국이 비록 헐벗고 굶주리고 반 토막이 난 채로의 더러운 문둥이 같은 조국이지만 자신에게는 “어느 극락정토(極樂淨土)보다도 더 그리운 어머니의 품”이라고 외치고 있다.

지금까지 이들이 조국에 대한 사랑을 노래하고 있었을 때에 조국을 되찾는데 앞장 섰던 백범(白凡)김구(金九)선생은 조국의 미래를 얘기하고 있었다.  

백범은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라는 글에서 “나는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라가 되기를 원한다”라고 자신의 소원을 밝힌다. 그러면서 그는 “가장 부강한 나라가 되기를 원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덧붙인다.

세계에서 가장 부강한 나라보다는 가장 아름다운 나라! “오직 한없이 갖고 싶은 것은 높은 문화의 힘” 바로 그러한 문화의 힘으로 세계평화의 중심축이 되는 것을 소원 하면서 백범은 쓰러졌다.

해방된 조국의 초대대통령으로 선출된 우남(雩南) 이승만 대통령의 정치적 이상은 또 어떠했는가? 그는 자신의 취임사에서 “어느 나라든지 우리에게 친선(親善)히 한 나라는 우리가 친선히 대우할 것이요 친선치 않게 우리를 대우하는 나라는 우리도 친선히 대우할 수 없을 것입니다.” 아울러 그는 “부패한 정신으로 신성한 국가를 이룩하지 못하나니~~새로운 정신과 새로운 행동으로 구습(舊習)을 버리고 새 길을 찾아서 ~~날로 새로운 백성을 이룸으로써 새로운 국가를 만년 반석 위에” 세워 나가자고 역설하고 있다.

대한민국의 오늘이 우연하지 않다는 사실이 필자의 머릿속을 섬광처럼 지나가면서 오늘이 있기까지의 숱한 한(恨)들이 한강물보다도 더 짙푸르게 흘러 이루어 진 내력을 단적으로 설명해 주고 있는 말들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 인용해 본 것이다.

필자는 여기서 이름 없는 백성들도 해방 당시에는 얼마나 독립을 갈구하면서 나라사랑에 목말라하였는가를 그리고 지도자들 또한 얼마나 깊은 사상적 통찰력으로 장차 세워질 나라의 미래의 모습을 그리고 있었는가를 다시 한번 되 뇌이고 싶었던 것이다.

독립과 정부수립 이후 반세기만에 괄목할만한 발전으로 세계 10위권을 넘나드는 무역대국이 되었지만 나라 사랑하는 백성들의 마음은 어디서도 찾아보기 힘들게 되었다는 느낌 때문이다. 백범이 꿈꾸었던 문화대국에로의 꿈은 아직도 요원하고 우남이 바라던 날로 새로운 나라 되도록 하자던 다짐도 이제는 박물관에서조차 볼 수 없게 되었기에 하는 얘기다.

학교의 선생님들조차 나라사랑을 가르치는 것은 마치 무슨 독재국가에서나 하는 교육인 것처럼 알고 기피하기가 일쑤이고 심지어는 대한민국을 태어나서는 안 될 나라쯤으로 교육시키는 선생들마저 생겨났다.  학자들마저도 일부에서는 왜곡된 역사의식이나 국가의식이나 민족의식으로 나라의 정통성을 폄훼하기에 서슴치 않는다. 결국 일제가 저지른 성노예(위안부)와 같은 만행에 대해서마저 미국이 앞장 서 그 야만성을 성토하기에 이르렀다.

백범이 소원이라 말했던 아름다운 나라 그리고 우남이 원했던 나날이 새로워지는 나라를 만들어 세계평화의 중심축이 되도록 하자는 거대 담론(談論)이 이제 새로운 정권과 함께 국민 깊숙이 뿌리를 박으면서 퍼져 나갔으면 좋겠다.

새 정권이 나라의 기본을 다시 세우는데 유념해 두어야 할 화두라 할 것이다.

김중위
전 사상계 편집장/환경부 장관, 국회의원

No.42
2007.12.15

list       

prev 코리아니즘을 제창함 kbnews
next 이명박-이회창 메인 게임의 가능성 admin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