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시사 / 심층분석

subject KOTRA 선정 ‘2010년 중국 경제 10대 뉴스’

KOTRA가 ‘중국 경제 10대 뉴스’를 선정해 발표했다. 9일 KOTRA가 중국 현지 8개 코리아비즈니스센터(KBC)를 통해 조사한 ‘2010년 중국 경제 10대 핫이슈’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가장 관심을 모았던 중국 경제 이슈는 ‘중국의 G2 부상’, ‘내수시장 확대’, ‘신규 시장 기회’로 압축됐다.

올해 중국이 미국에 이어 세계 2위 경제대국으로 부상하면서 G2시대의 개막을 알렸다. 2분기 중국의 GDP가 1조 3,369억 달러로 일본(1조 2,883억 달러)을 제치고 미국에 이어 2위를 기록하며 G2시대를 열었으며, 사상 최대의 상하이 엑스포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면서 ‘대국굴기(大國掘起·큰 나라로 우뚝선다)를 대내외에 과시했다. 또한, 동시다발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FTA 성과는 G2로 부상한 중국의 역내 주도권 확보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올해 중국은 ASEAN과 FTA가 전면 발효되고, 대만과 ECFA를 체결하면서 ‘차세안’과 ‘차이완’시대를 열었다.

내수시장 확대는 올해에도 중국 경제 핫이슈로 꼽혔다. 잇달아 발표되고 있는 권역별 개발정책은 권역별 도시화와 산업발전을 이끌며 내수시장을 통합하고 확대할 전망이다. 또한, 급격한 임금 상승, 물가상승과 선별적인 외자유치 정책이 시행되면서 중국은 ‘세계의 공장’에서 왕성한 소비력을 갖춘 ‘세계의 시장’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특히, 정부의 내륙지역 경기진작 정책에 따라 하이얼, TCL 등 중국 대기업은 물론 유니레버, 인텔 등 다국적 기업들이 생산라인을 내륙으로 이전하고 있다. 한국타이어, LS 전선 등 우리기업들도 원가절감과 내수시장 확보를 위해 내륙을 선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급변하는 중국의 경영환경에서 태동하고 있는 신규 시장 기회가 관심을 끌었다. 7대 신흥 전략 산업 정책에 따라 환경산업과 신재생 에너지 산업이 육성될 전망이어서, 이에 따른 신규 프로젝트와 비즈니스 기회가 봇물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친환경과 웰빙이 시장 키워드로 떠오르면서, 관련 제품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특히, 온라인 시장이 폭발적인 성장을 하며 올해 거래액이 4조 3400억 위안 규모에 달할 전망이어서, 소비시장의 새로운 유통채널로 자리 잡고 있다.

조환익 KOTRA 사장은 “올해도 중국의 내수 확대 정책이 이어졌으며, 친환경, 웰빙 바람과 온라인 쇼핑 등 신규 시장 트렌드도 나타나고 있다”며 “우리의 최대 수출 시장인 중국의 변화를 제대로 읽고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밝혔다.

list       

prev 자영업자 81%, “권리금보다 중요한 정보 있다” kbnews
next 가로수길, 시세 상승으로 상권범위 확장 조짐…“선점 필수” kbnews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