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문화 / 문학

subject [동시] 일기 - 우중근

올 여름
방학에는
바닷가에서
조약돌과 지냄.

조약돌
달각달각
밤새는 소리
파도는 구경꾼.

집에 온
조약돌은
밤이 새도록
하얀 소리 철썩.  

우중근

10호 (2005.8.23)

list       

prev [시] 밤 꽃 피다 - 권오수 admin
next [수필] 자전거 타기 - 허창옥 admin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