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홈 / 문화 / 문학

subject <동시> 초가집

                          강 세준

흙벽에
낡은 잿빛 초가지붕
짚으로 엮은 이엉
새끼줄로 이리 저리 얽어 놓은
낮으막한 낡은 초가집.
할아버지 할머니 같은
초가집

삽짝을 들어서면
마당가에 댑싸리
뜰앞에는 강아지 풀
정다운 할머니 목소리
마음이 포근하다.

                  
55호
2009.1.28

list       

prev 한국 동시 100주년 기념 정예작가 동시 (3) twrp
next <동시> 동물원에서 kbnews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kimamore.com

회사소개  |  지역소식  |  시사  |  인물탐방  |  문화  |  공지사항  |  게시판  | 사이트맵

주소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2가 157 사조빌딩 223호
경북신문사 대표전화 :02-365-0743-5 | FAX 02-363-9990 | E-mail : eds@kbnews.net
Copyright ⓒ 2006 경북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등록 서울 다 06253 (2004.2.28)